조국 수사팀 ‘JK 카톡방’ 논란… 與 “대검 수사 개입용” 檢 “여론 파악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국 수사팀 ‘JK 카톡방’ 논란… 與 “대검 수사 개입용” 檢 “여론 파악용”

입력
2019.10.17 15:46
0 0

중앙지검ㆍ대검 5명이 함께 운영

17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동훈 대검 반부패ㆍ강력부장이 일어서서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석열 검찰총장. 홍인기 기자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대검찰청과 카카오톡 단체방을 만들어 운영해왔다는 사실을 집중 문제 삼았다. 하지만 검찰은 “여론을 파악하기 위한 용도로 위법한 부분은 없다”고 해명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청사에서 열린 국감에서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게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와 함께 5명이 운영하는 카톡방이 있느냐”고 물었다. 백 의원은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 국감 도중 송 차장검사 휴대폰 화면에 한 부장 등 5명이 포함된 단체 카톡방이 떠있는 것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됐다는 점을 지적했다. 당시 이 카톡방에는 조 전 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 비판적인 어느 변호사의 글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한 부장이 카톡방의 존재를 인정하자 백 의원은 멤버를 추궁했고 한 부장은 “서울중앙지검 송 차장검사와 관련 부장, 대검 수사기획관 등 사건 관련 정보를 공유할만한 이들로 구성했고 지금은 없앴다”고 답변했다. 이후 민주당 의원들은 이 부분을 집중 공략했다. 포인트는 조 전 장관 사건은 엄연히 서울중앙지검의 사건인데 대검이 지나치게 개입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었다.

백 의원은 ‘아무 문제가 없는 방을 왜 언론보도 후 없애느냐’고 몰아세웠다. 한 부장은 “카톡방은 필요에 따라 만들고 없애기도 한다”며 “수사 관련한 불법적 정보를 이야기한 것도 아니고 지금도 비슷한 성격의 카톡방을 수시로 운용하고 있으며 문제될 부분이 아니다”고 대답했다.

박주민 의원은 당시 송 차장검사의 휴대전화에 뜬 ‘JK’라는 이름의 또 다른 카톡방을 문제 삼았다. 박 의원은 “카톡방 이름이 ‘JK’로 돼있는데 저는 ‘조국’이라 생각한다”며 “원래 서울중앙지검이 주도해서 수사하면서 필요에 따라 대검이 지휘해야 하는데, 조 전 장관 관련 수사를 사실상 대검이 챙기기 위한 방이 아니었나 의심이 든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 부장은 ‘JK’ 카톡방에는 참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김종민 의원까지 가세해 “지휘책임자가 서울중앙지검장인데 검찰 주변에선 한 부장이 다 주도한다고 알려져 있다”며 “수사라인을 벗어나서 지휘가 이뤄지는 것은 좋지 않다”고 몰아세웠다.

이에 대해 한 부장은 “조 전 장관 수사는 총장이 지휘하는 중요 사건으로, 반부패부장인 저 또한 지휘 계선에 따라 관련 보고받고 논의하고 있을 뿐”이라 반박했다. 논란을 지켜보던 윤석열 검찰총장도 “반부패부장은 수사 지휘라인에 있는 사람이 맞다”며 “통상 검사장은 총장과, 차장들은 수사기획관이나 반부패부장과 소통한다”고 한 부장을 옹호했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