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오른쪽)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국무총리, 청와대 비서실장, 여당 대표 등 조국 대란의 책임자들은 사죄하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서 정부ㆍ여당 주요 인사들로 ‘과녁’을 넓혀 조 전 장관 사퇴로 자칫 사그라질 수 있는 범야권 투쟁 동력을 되살리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책임자 문책과 인적 쇄신에 나서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최우선 개혁 대상은 범죄자를 법무장관으로 밀어붙인 청와대와 현 정부, 그리고 여당”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전날 김오수 법무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 등을 청와대로 불러 검찰 감찰방안 수립을 지시한 점도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이 법무부 차관을 불러 감찰 지시를 하는 것이야말로 듣도 보도 못한 이야기”라며 “당장 없어져야 할 구태적 검찰 겁박”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의 특수부 폐지 방침과 관련해 “지난 정권을 괴롭힐 때는 특수부를 마음껏 늘려놓더니 자신들에게 칼날이 돌아오자 특수부를 축소하려는 ‘가짜개혁’”이라고 지적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문제에 대해서도 “문재인 게슈타포(과거 독일 나치 정권의 비밀 국가경찰)인 공수처를 만들어 친문 독재의 끝을 보려고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이 주도해 온 반(反)조국 투쟁을 넘어, ‘나라 살리기’를 모토로 10월 국민항쟁을 이어갈 것이란 방침도 밝혔다. 그는 “투쟁 목표는 일개 장관 사퇴가 아니었다. 10월 국민항쟁의 목표는 이 정권 헌정유린 바로잡는 것”이라며 “투쟁 동력이 약해질 때 우리 자유한국당은 자유우파 진영 맏형으로써 책임 회피하지 않고 감당하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는 “다음 주 새로운 외교ㆍ안보 정책을 발표할 계획”이라며 “축구 중계도 못 하고 돼지열병도 못 막는 문재인 정권의 굴종적 대북 정책을 바로잡는 대안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