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1세대 프로파일러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영국 BBC가 선정한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에 이름을 올렸다. BBC 캡처

우리나라 1세대 프로파일러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영국 BBC 방송이 선정한 ‘2019년 100인의 여성’에 이름을 올렸다.

16일(현지시간) BBC는 올해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고, 사람들에게 영감을 많이 준 여성 100인을 뽑아 발표했다. 이수정 교수는 선정된 100인 중 유일한 한국인이다. 이 교수에 대해 방송은 “범죄심리학과 교수로 한국에서 화제가 된 수많은 살인사건을 분석해왔다"며 “스토커 규제법을 소개하는 등 법안 마련에도 힘쓰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교수는 굵직한 강력범죄들을 분석하고 대안까지 제시하며 범죄 해결과 예방을 위해 힘쓰는 인물로 평가된다. 뉴스와 각종 시사교양 프로그램의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다. BBC가 올해의 100인으로 선정된 여성들에게 던진 ‘여성이 이끄는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라는 공통질문에 이 교수는 “범죄심리학자로서 미래의 세상은 내 아이들에게 안전한 곳이 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BBC는 스웨덴의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와 일본에서 하이힐 반대 운동을 펼친 유미 이시카, 미 항공우주국(NASA) 화성 프로젝트 매니저 미미 아웅 등을 ‘100인의 여성’으로 꼽았다. 여성으로 성전환을 한 뒤 남자 교도소에 수감됐던 경험을 토대로 트랜스젠더 권리 운동을 펼치고 있는 말레이시아의 니샤 아유브도 명단에 포함됐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