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 중국 총리가 14일 중국 시안에 있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깜짝 방문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중국정부망 캡처 뉴스1

중국 관영 매체가 이례적으로 ‘삼성 띄우기’에 나섰다. 휴대폰 공장 폐쇄과정에서 직원들을 살뜰하게 챙기며 ‘품위’를 보여줬다면서 “중국 기업들이 배워야 한다”고 자성을 촉구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14일 시안(西安)의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깜짝 방문해 힘을 실어준 데 이어 언론까지 가세하며 한국 기업을 치켜세우고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15일 ‘삼성은 중국 시장에서 패자(loser)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컬럼을 통해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휴대폰 생산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 시장에서 이미지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삼성이 퇴직하는 직원들에게 밀린 급여와 퇴직금, 추가 한달 치 사회보험료, 게다가 중국 유명 브랜드 시계(EBOHR)도 선물로 줬다”면서 “삼성은 공장이 문을 닫은 후 다른 제조업체들에 연락해 근로자들이 새로운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왔다”고 전했다.

아울러 ‘아직 확인되지는 않은 소식’이라고 단서를 달면서 “삼성이 품위 있게 중국 내 마지막 공장을 폐쇄하면서 네티즌의 존경을 받았다”고 찬사를 보냈다. 또 “삼성이 휴대폰 생산을 중단했지만 세계 최대 규모인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계속 제품을 팔 것이고, 삼성이 지급한 퇴직금은 중국 소비자들의 환심을 사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특히 중국 제조업체를 겨냥해 “많은 기업, 특히 중소기업들은 직원을 해고할 때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는다”면서 “삼성은 중국 업체들에게 가르침을 줬다”고 평가했다. 동시에 “중국 기업들은 외국의 경쟁자들로부터 건강한 기업 문화를 육성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어떻게 충족시킬지 배울 필요가 있다”며 “이것이 중국의 기업환경을 개선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고, 또한 중국이 경제 개방과 외국인 투자 유치를 서두르는 이유”라고 분석했다. 심지어 “삼성이 중국 국내 업체들과의 치열한 경쟁에 밀려 휴대폰 생산을 중단했지만, 그렇다고 화웨이나 샤오미 등과의 경쟁에서 패했다는 의미는 아니다”면서 “삼성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여전히 점유율이 높고, 해외시장에서 또다시 중국 기업들과 맞붙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