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폴란드 외교장관 오찬회담에서 야첵 챠푸토비치 폴란드 외교부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활용법’을 고심하고 있다. 여권 쇄신을 위해 ‘총선 차출론’이 부상하고 있는데, 한편에선 “후임 외교부 장관 물색이 만만치 않다”는 유임론도 제기된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17일 “내년 총선 인재영입은 소수의 상징성 있는 인물 중심이 될 것”이라며 “인지도가 높은 강 장관을 잘 설득해 서울 강남이나 동작에 내보내자는 의견이 많다”고 했다. 한 민주당 의원은 “조국 사태로 내년 총선은 ‘운동권 심판론’ 속에서 치러질 공산이 크다”며 “운동권이나 친문(재인) 진영과 거리가 있는 강 장관은 꼭 필요한 카드”라고 했다.

강 장관 차출설은 조국 정국에서 탈출하기 위해 여권의 전면적 쇄신이 필요하다는 요구와 맞닿아 있다. 청와대는 ‘국정운영 안정을 위해 개각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여당 일각에선 ‘분위기 반전을 위해 가능한 자원을 총동원해야 한다’는 여론이 강하다. 유임이 유력하던 이낙연 국무총리의 총선 차출론이 나온 배경도 같은 맥락이다.

여권에선 외교수장 교체로 외교부에 긴장감을 불어넣어야 한다는 공감대도 있다. 일본 수출규제 사전 대응 실패, ‘구겨진 태극기’ 논란 등 외교부의 크고 작은 실수가 계속되면서다. 강 장관과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언쟁이 알려지면서 청와대와 외교부의 ‘갈등설’이 대두되기도 했다. 차기 외교부 장관으로는 김 차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거론된다.

반면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진행중인 상황에서 외교사령탑 교체는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여당 내 외교통일위원회 관계자는 “선거가 다급하다고 몇 안 되는 외교자산을 출마시키는 것도 길게 보면 손해”라며 “인사청문회 역시 선거를 앞둔 여당으로서는 부담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강 장관 ‘활용법’은 재목을 좀더 키운다는 별도의 차원에서도 논의 중이다. 여권과 외교가에서는 강 장관이 내년 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할 수 있다는 관측이 무성하다. 한 외교 소식통은 “강 장관이 지난 5월 프랑스에서 열린 OECD 연례각료회의에 참석했을 때 사무총장 출마를 권유 받았다”며 “유엔에서 경력을 쌓았던 강 장관의 다음 행보는 자연스럽게 국제무대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많다”고 전했다.

결국 여권의 총선 전망에 따라 강 장관의 거취가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 한 의원은 “당은 우선 조국 사태를 마무리 짓기 위해 사법개혁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이라며 “사법개혁 완성 후 중도층 민심이 어떻게 반응할 지가 강 장관의 거취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