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다케시마 표기 이어 또 논란 불거져 
우리나라 전통의상 한복을 '기모노'로 인식하고 있는 애플의 아이폰(왼쪽사진) 사진 앱. 애플ㆍ비영리단체 한복여행가 제공

애플이 제작한 사진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우리나라의 한복을 일본의 ‘기모노’로 인식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등의 사진 앱에서 한복을 검색하면 관련 사진이 나오지 않는 반면 기모노를 입력하면 한복을 포함한 사진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이다.

한복문화활동가 권미루씨는 16일 한국일보 통화에서 “비영리단체 ‘한복여행가’의 한 활동가가 ‘아이폰 사진 앱에 한복을 검색했더니 사진이 하나도 없었다’는 사실을 알려왔다”고 말했다. 권씨는 활동가들이 보내온 관련 사진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공개하기도 했다. 애플의 아이폰 등 스마트폰에선 인공지능(AI) 기반의 이미지 인식 툴을 사용해 피사체와 개념을 자동으로 분류, 관련 단어로 원하는 사진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검색 기능을 제공한다. 그러나 애플의 사진 앱에서는 한복을 기모노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 사진앱에 '한복'을 검색하면 사진이 나오지 않지만, 기모노라고 입력하면 한복 사진이 나온다. 한복여행가 제공

실제로 이날 애플의 아이폰 사진 앱에서 한복을 검색하자 ‘결과 없음’이라는 단어가 떴다. 권씨는 “다양한 세대의 아이폰을 비롯해 애플의 여러 버전의 운영체제(OS) iOS에서 검색을 해봤는데, 모두 기모노라고 찾아야지만 한복 사진이 나왔다”고 전했다. 반면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 등의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의 경우 한복이라는 단어로 관련 사진을 찾을 수 있었다. 권씨는 또 “애플은 한복뿐 아니라 베트남의 아오자이, 중국의 치파오 등 아시아 각국의 전통의상을 모두 기모노로 분류하고 있었다”며 “대표적인 아시아 문화로 일본만 인식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권씨는 아울러 스마트폰 사진 앱에서 한복을 검색한 결과와 함께 ‘#한복은한복이다(hanbokishanbok)’라는 해시태그 달기 운동을 SNS에서 진행하자고 제안하고 나섰다. 그는 “AI가 한복과 기모노를 분류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사용자로서 ‘한복은 한복’이라는 것을 계속 피드백하고 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애플이 한국의 전통문화와 역사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논란은 이전에도 빈번했다. 애플은 2013년 지도에서 독도를 일본 시마네(島根) 현 소속이라 했다가 국내에서 항의하자 이를 공란으로 남겨놓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2016년 다시 독도의 행정구역을 시마네현으로 표시했고, 지난해엔 독도에 ‘다케시마 칸유무반치(官有無番ㆍ정부가 소유한 번지 없는 땅)’란 이름을 병기하기도 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글로벌 제조사들은 독도의 표기에 대해 지적을 받았을 때 잠깐 바꿨다가 슬그머니 다시 이전 표기로 바꿔놓는 사례가 있다”고 했다.

한복 및 기모노 검색 관련 애플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이날 오후까지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