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릴레오 출연자,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 “검사들이 좋아해 술술 흘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알릴레오 출연자,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 “검사들이 좋아해 술술 흘려”

입력
2019.10.16 11:20
0 0

 KBS기자협회 “명백한 성희롱…유시민 책임져야” 

‘유시민의 알릴레오’ 출연자인 B 기자가 15일 생방송에서 KBS 법조팀 여기자에 대해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고 말해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영상 캡처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에서 한 출연자가 KBS 여기자를 성희롱 한 뒤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출연진과 제작진이 뒤늦게 사과했지만, KBS기자협회가 비판 성명을 내는 등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15일 오후 생방송된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한 경제지 법조팀 소속 B 기자는 KBS 법조팀 소속 A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B 기자는 “A 기자가 국정농단사건 때부터 치밀하게 파고들었던 기자여서 검찰과의 관계가 폭이 넓어져 (검사를) 많이 알고 있다”고 부연 설명했다. 보조 진행자로 출연한 개그맨 황현희씨가 B 기자에게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묻자 B 기자는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방송이 끝나갈 무렵 해당 발언을 의식해 “약간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다. KBS 법조팀에 검사들이 (여기자를) 좋아한다는 이야기가 넘어갔을 때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하자 B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죄송하다. 제가 의도하진 않았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알릴레오 제작진은 방송 후에 “검찰과 언론의 관계를 설명하던 중 출연자들의 적절치 않은 발언 일부가 그대로 생중계됐다. 출연자 모두는 발언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방송 중 깊은 사과 말씀을 드렸다.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문제의 장면은 현재 영상에서 삭제된 상태다.

KBS기자협회는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비판함과 동시에 유 이사장에게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협회는 16일 “명백한 성희롱이다. 이런 발언이 구독자 99만명의 채널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며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라”고 비판 성명을 냈다. 그러면서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서는 얼마나 많은 여성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며 “유 이사장은 본인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