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이 15일 남북전을 관전하기 위해 평양에 도착한 뒤 북한 당국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평양에서 진행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남북전에 대해 ‘실망스러웠다’라고 평가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15일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남북전을 관전한 뒤 16일 FIFA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이 내 생애 첫 평양 방문”이라면서 “역사적인 매치를 위해 관중이 꽉 찬 경기장을 기대했지만 전혀 없어서 실망했다”라고 밝혔다.

경기 생중계, 비자발급, 해외 언론의 접근성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우리에겐 언론과 표현의 자유가 가장 중요한 문제”라며 “한순간에 우리가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순진한 일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역 협회에 이 문제들을 제기했으며, 축구가 북한과 세계 다른 나라들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남북 축구 경기는 득점 없이 무승부로 종료됐다. 남자 축구대표님이 북한에서 경기를 치른 것은 1990년 10월 11일 친선전 이후 29년 만이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