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이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북한과의 경기에서 슛을 날리고 있다. 29년 만의 평양 원정경기로 관심을 모았지만 관중도, 중계도 없이 치러진 끝에 0-0 무승부로 끝났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