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송성문이 8회초 1사 3루에서 결승 2루타를 날린 뒤 더그아웃을 향해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키움이 5년 만의 한국시리즈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키움은 1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2차전에서 8-7로 재역전승, 시리즈 전적 2승으로 앞서가며 남은 3경기에서 1승만 올리면 두산이 기다리고 있는 한국시리즈에 진출한다. 키움의 마지막 한국시리즈 무대는 2014년이었다. 반면 정규리그 후반부터 타선 침체에 빠진 SK는 모처럼 팀 컬러인 ‘홈런 공장’을 가동했지만, 이번에는 마운드가 무너지며 벼랑 끝에 몰렸다.

1차전이 팽팽한 투수전이었다면 2차전은 화끈한 화력 대결로 펼쳐졌다. 키움 14안타, SK 8안타 등 모두 22안타(홈런 4개)를 쏟아내며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는 진땀 승부였다.

SK가 모처럼 홈런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제이미 로맥이 2회말 솔로 홈런을, 한동민이 3회말 2점 홈런을 치며 3-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SK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키움은 4회 장단 5안타와 SK의 실책을 묶어 단숨에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5회에는 연속안타와 김하성의 홈런을 앞세워 6-3으로 경기를 뒤집으며 SK선발 앙헬 산체스를 끌어내렸다.

SK도 5회말 곧바로 2점을 만회하며 반격에 나섰다. 또 5-6으로 따라붙은 6회엔 로맥의 솔로홈런으로 6-6 원점으로 돌렸고, 7회에 한 점을 추가하며 7-6으로 재역전했다.

키움은 그러나 곧바로 8회초 다시 한번 승부를 뒤집었다. 1사 후 김웅빈의 재치 있는 번트 안타와 김규민의 2루타로 만든 2ㆍ3루 기회에서 이지영이 중전 안타를 치면서 7-7 동점을 만들었다. 계속된 1사 1ㆍ3루에서 장정석 키움 감독은 대타 송성문을 투입했고, 송성문은 1루 베이스를 맞고 튀어 오르는 2루타를 때리며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마운드에서는 조상우와 한현희, 오주원이 각 1이닝씩 3이닝 동안 무안타 무4사구로 틀어막았다. 장정석 감독은 경기 후 “중간과 마무리 투수들이 깨끗하게 잘 막아줬다”라고 말했다. 염경엽 SK감독은 “선발 산체스가 무너진 상황에서 실책까지 나오며 경기가 어렵게 풀렸다”면서 “키움의 하위타선을 막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2차전 MVP는 하위타선에서 2개의 ‘깜짝 2루타’를 날린 김규민이 선정됐다.

김규민이 4회초 2사 2·3루에서 좌중간 2루타를 친 뒤 오윤 코치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SK는 로맥이 0-0이던 2회말 선두 타자로 나서 선제 솔로홈런을 친데 이어 5-6으로 뒤진 6회말에 다시 한번 동점 솔로포를 작렬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진 못했다. 1차전에서 침묵한 한동민도 이날 홈런과 2루타 등 장타를 생산하며 4타점을 기록하는 등 그나마 중심 타자들이 살아난 게 SK의 위안이었다.

양 팀의 플레이오프 3차전은 17일 키움의 홈구장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키움은 에릭 요키시를, SK는 헨리 소사를 각각 선발로 예고했다.

인천=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