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이 0-0 무승부로 끝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나상호 대신 황희찬을 투입한 데 이어 20분엔 황인범 대신 권창훈을 기용해 공격의 활로를 모색했다. 후반 24분 김문환이 회심의 슈팅을 했지만 북한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벤투 감독은 후반 34분 황의조를 빼고 마지막 카드 김신욱을 썼지만 결국 득점에 실패했다. 후반 몇 차례 찬스를 놓친 게 아쉬웠다. 남북은 후반에도 북측 1장(15번), 남측 2장(김영권, 김민재)의 경고가 나오는 등 과열 양상을 보였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