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SNS에 “속이 후련하냐” 성토 봇물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이후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지자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사퇴 소식이 전해진 후 하루 만에 조 장관에 비판적 의견을 냈던 금 의원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는 지지자들의 성토장이 됐다.

15일 금 의원의 페이스북은 마지막 글을 포함해 게시물마다 최소 수 십 개에서 많게는 수 백 개씩 댓글이 달렸다. “조국 장관이 사퇴해서 만족하냐”는 식의 비난성 의견이 다수다. 민주당을 탈당하라는 당원들의 성토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한 누리꾼(최*****)은 “표는 지역 사람들 손에 있다. 조국 사태에 이중성에 질려서 절대 표를 안주겠다”고 말했고, 다른 누리꾼(J*****)은 “민주당의 가치를 대변할 자격이 없다. 당장 당을 탈당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금 의원에 대한 비난은 그가 지난달 6일 조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반대 의견을 표명한 이후 시작됐고, 실제 조 장관 사퇴로 이어지자 금 의원을 비판하는 것으로 보인다. 당시 금 의원은 “진영 간의 대결이 된 현실, 정치적 득실 등 많은 고려 사항이 있겠지만 그 모든 것을 저울 한쪽에 올려놓고 봐도 젊은이들의 상처가 걸린 반대쪽으로 마음이 기울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면서 작심 비판을 쏟아낸 바 있다. 발언 직후 금 의원은 친문 당원 등 조 장관 지지자들에게 수 천 개의 ‘문자 폭탄’을 받는 등 공격 대상이 됐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