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에스테르 뒤플로 교수는 "빈곤을 단순화해선 안 된다"며 빈곤층의 눈높이에서 빈곤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빈곤층은 모두 절박하거나 게으르다는 식의 일반화를 버려야 합니다. 그들이 실제 직면한 문제를 하나하나, 과학적으로 풀어야 합니다.”(2019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발표 직후 에스테르 뒤플로 미국 메사추세츠공대 교수)

올해 노벨 경제학상은 현장에 기반한 실험적 접근으로 세계 빈곤 문제 해결을 연구해 온 3명의 ‘비교적 젊은’ 경제학자들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4일 2019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로 뒤플로와 아브히지트 바네르지 미 메사추세츠공대(MIT) 교수, 마이클 크레이머 미 하버드대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노벨위원회가 이들을 올해 수상자로 택한 것은, 빈곤의 실질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메시지로 읽힌다. 위원회는 이날 “이론이 빈곤 문제를 해소할 특정 유인책을 고안해 낼 수는 있겠지만 그것이 현실에서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는 확인하기 어렵다”며 “확실한 결론을 이끄는 것은 경험적 접근”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이들은 인도와 아프리카의 빈곤 현장에서 효과적인 지원 방법을 찾는 ‘무작위 대조실험(대등한 집단에 다른 조건을 제시하는 실험)’을 벌여왔다. 이들이 묘사하는 빈곤층은 불행하기만 한 지원의 대상도, 빈곤 탈출 의지를 상실한 게으른 이들도 아니었다. 교육ㆍ보건 서비스 향상과 동기 부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들이었다.

뒤플로와 바네르지는 인도의 농촌에서 효과적인 예방접종 지원책을 두고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 결과, 단순한 독려보다 주사를 맞은 아이들에게 콩 2파운드를 주자 접종률이 크게 상승했다. 극빈층에게는 사소할 수 있는 경제적 지원책이 행동을 변화시키는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한 셈이다.

‘가난한 사람이 더 합리적이다’라는 제목으로 한국에도 소개된 공동 저서에서, 이들은 일반화된 결론을 제시하기보다 많은 현장 실험 사례를 소개했다. 거대한 개발원조 계획이 필요하다거나 시장 질서를 도입해 빈곤층을 자극해야 한다는 식의 결론보다는, 실제 실험으로 효과적인 원조 방식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크레이머가 1990년대 케냐에서 진행한 무작위 대조실험 또한 바네르지ㆍ뒤플로의 방식과 맥을 같이 한다. 그는 이 곳의 교육 지원 프로젝트에서 교과서를 지원하거나, 교사 수를 늘리고 학급당 학생 수를 줄이는 것보다 오히려 구충제를 무료 공급하는 정책이 더 효과적임을 입증했다. 질병으로 인한 결석이 줄면서, 학력은 물론 최종 소득수준도 개선됐다는 것이다. 크레이머의 실험은 훗날 바네르지와 뒤플로를 비롯한 개발경제학자들이 진행한 현장 실험의 모델이 됐다.

올해 수상자들의 면면도 독특하다. 최연소 수상자인 뒤플로(47)를 비롯해 바네르지(58)와 크레이머(55)는 유독 고령 수상자가 많은 경제학상 수상자 가운데서는 젊은 축이다. 뒤플로는 2009년 경제 지배구조 연구로 노벨상을 탄 엘리너 오스트롬에 이어 노벨 경제학상 50년 역사상 두번째 여성 수상자고, 바네르지는 아서 루이스와 아마르티아 센에 이은 세번째 비백인이다. 본래 학생과 지도교수 관계였던 뒤플로와 바네르지는 2015년 결혼, 부부가 노벨상을 공동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들은 900만스웨덴크로나(약 10억8,000만원)를 나눠 받는다. 뒤플로 교수는 상금의 용도를 묻자 “마리 퀴리가 상금을 실험 장비에 썼다고 들었다. 나도 빈곤 연구에 재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2019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왼쪽부터 아브히지트 바네르지ㆍ에스테르 뒤플로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교수와 마이클 크레이머 미 하버드대 교수. 노벨위원회 트위터·MIT·하버드대 홈페이지 캡처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