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설리 사망 믿기지 않고 비통”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SM “설리 사망 믿기지 않고 비통”

입력
2019.10.14 20:06
0 0
14일 사망한 가수 겸 배우 설리. SM엔터테인먼트 제공

SM엔터테인먼트(SM)가 14일 소속 아이돌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본명 최진리ㆍ25)의 갑작스런 사망 소식에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며 안타까워했다.

SM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설리는 이날 오후 3시21분쯤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009년 에프엑스로 데뷔한 설리는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듬해 연기 활동을 하겠다며 그룹에서 탈퇴 해 방송 활동에 집중해왔다.

다음은 SM 입장 전문.

SM엔터테인먼트입니다.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합니다.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입니다.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 분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리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