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근 “평소 우울증에 개인적 일 겹쳐 불안 증세 심해져”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가 14일 오후 3시21분쯤 경기 성남시 수정구의 한 전원주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최 씨의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경기 성남수정경찰서가 밝혔다. 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ㆍ25)가 14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1분쯤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한 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 A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A씨는 112에 “우울증이 심한 여동생이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어제(13일) 오후 6시30분 설리와 마지막 통화 후 전화 연락이 닿지 않아 오늘(14일) 집에 와 봤더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사망 경위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설리가 평소 메모를 자주하는 노트에 상당한 분량의 심경 변화 글을 적어 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글은 날짜를 적는 일기 형태는 아니라는 게 경찰 설명이다. 다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이 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사망 원인 등에 대해 감식 중에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알려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설리가 숨졌다는 소식을 접한 한 측근은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한 두 달 전부터 불안 증세가 심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설리가 심경 기복이 컸던 친구지만 요즘 들어 부쩍 불안이 심해져 주위에서 걱정이 많았다”며 “평소 우울증을 앓아왔던 설리가 최근 개인적인 일로 심경에 큰 변화가 생겨 출연하던 JTBC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도 하차할 예정이었다”고 덧붙였다.

설리가 출연중인 '악플의 밤' 제작진은 갑작스러운 비보에 충격에 빠졌다. ‘악플의 밤' 제작진은 “사망 소식을 접하고 사실 확인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2009년 에프엑스로 데뷔한 설리는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듬해 연기 활동을 하겠다며 그룹에서 탈퇴 해 방송 활동에 집중해왔다.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ㆍ14년차 배우로 사랑받았던 설리

설리는 2009년 데뷔한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로 큰 사랑을 받았다. 에프엑스는 사랑스러운 소녀 이미지를 내세운 여느 걸그룹과는 달리 독특한 가사와 실험적인 곡 구성으로 차별화된 행보를 걸었다.

‘라차타’ ‘일렉트릭 쇼크’ ‘첫 사랑니’ 등 수많은 히트곡을 냈고 팬덤의 열성적 지지와 평단의 호평도 얻었다. 데뷔 당시 10대 나이였던 설리는 다섯 멤버 중 막내이면서 키 큰 편이라 ‘자이언트 설리’라는 애칭으로 불렸고, 팀 내에서 서브보컬을 담당했다. 메인보컬인 루나에 비해 가창력이 뛰어나진 않았지만 개성 있는 음색으로 주요 파트를 맡기도 했다.

에프엑스에 합류하기 이전 2005년 SBS ‘서동요’에서 여주인공의 어린 시절 배역을 맡아, 아역 배우로 먼저 연예계에 데뷔했다. 에프엑스 활동 중에도 연기 활동을 병행했다. 2012년 SBS 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에서 남장 여자 고교생을 연기했고, 2013년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과 2014년 ‘패션왕’에도 비중 있는 조연으로 눈길을 끌었다. 2015년 에프엑스를 탈퇴한 설리는 2017년 개봉한 영화 ‘리얼’에서 파격적인 노출 연기를 감행하며 성인 연기자로 첫 발을 뗐으나 흥행 실패로 아픔을 겪기도 했다.

설리는 온라인에서 네티즌의 공격에 시달렸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한 일상 사진에는 속옷을 착용하지 않았다며 그를 비난하는 악성 댓글이 끊임없이 달렸다.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은 설리는 “편안해서 속옷을 착용 하지 않는 것이고, (속옷은) 필수 의상이 아닌 액세서리라고 생각한다”며 “저를 보면서 ‘이런 사람도 있구나’라며 재미있어 하는 사람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리얼’ 이후 활동이 뜸했던 설리는 ‘악플의 밤’에 진행자로 고정 출연하면서 대중과 소통을 시작하고, 6월엔 솔로앨범 ‘고블린’을 발표하며 가수로도 의욕을 내비쳤다. 지난 5일에는 영화 ‘메기’의 감독, 주연배우와 함께 관객과의 대화에 참여하기도 했다. 어느 때보다 활발히 활동했던 터라 설리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은 커다란 충격으로 다가오고 있다.

설리는 지난달 5일 데뷔 14주년을 맞아 SNS에 손편지를 올렸다. “저의 지난 삶과 또 앞으로의 계획도 진심으로 응원해 주심에 감사함을 느껴 수많은 생각들을 잠시 내려놓고 지난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매 순간 누군가의 도움을 받으며 살았고 그들 덕분에 웃었고 용기를 낼 수 있었습니다. 삶은 저 혼자 살아가는 것이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많은 분들이 저의 곁에 함께 있고 소중한 시간들도 모두 같이 만들었습니다”라는 내용이다. 설리의 SNS에는 충격과 슬픔에 빠진 팬들이 남긴 애도 글이 쉼 없이 올라오고 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