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근 증언… “평소 우울증 앓다 개인적 일 겹쳐 불안”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가 14일 오후 3시 21분께 경기 성남시 수정구의 한 전원주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최 씨의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경기 성남수정경찰서가 밝혔다. 연합뉴스

14일 경기 성남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아이돌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본명 최진리ㆍ25)는 한두 달 전부터 불안 증세가 심해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설리의 측근은 이날 한국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설리가 심경 기복이 컸던 친구지만 요즘 들어 개인적인 일로 부쩍 불안이 심해져 주위에서 걱정이 많았다”고 말했다. 평소 우울증을 앓아왔던 설리가 최근 심경에 큰 변화가 생겨 출연하던 JTBC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도 하차할 예정이었다는 귀띔도 했다.

‘악플의 밤’ 제작진은 설리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을 접하고 충격에 빠졌다. ‘악플의 밤’을 방송중인 JTBC 관계자는 “사망 소식을 접하고 사실 확인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설리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엔 연락이 닿지 않았다.

2009년 에프엑스로 데뷔한 설리는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듬해 연기 활동을 하겠다며 그룹에서 탈퇴 해 방송 활동에 집중해왔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