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2 '악플의 밤' 스틸컷. 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1분쯤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한 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 A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A씨는 112에 “우울증이 심한 여동생이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경찰조사에서 “어제(13일) 오후 6시30분 설리와 마지막 통화 후 전화 연락이 닿지 않아 오늘(14일) 집에 와 봤더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2009년 그룹 f(x)(에프엑스)로 데뷔,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었다. 이후 이듬해인 2015년 연기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팀에서 탈퇴한 바 있다.

그는 현재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 MC로 출연하고 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