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취임 35일 만에 전격적인 사퇴를 발표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마지막 퇴근길에 “이제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고 소회를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3시 30분 정부과천청사를 나서는 길에 법무부 직원들과 기자들에게 이 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송구하고 감사하고 고맙다”며 “법무부 혁신과 검찰개혁 과제는 저보다 훌륭한 후임자가 맡아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중요하게는 국민들이 마지막 마무리를 해 주실 것을 믿는다”며 “언론인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2시 준비했던 사퇴문을 언론에 공개한 조 장관은 약 한 시간여 동안 법무부를 돌며 직원들과 작별 인사를 나눴다. 조 장관의 마지막 퇴근길에는 법무부 과장급 이상 직원들과 대변인실 직원 40~50명 정도가 건물 앞에 나와 배웅을 했다.

법무부 한 고위간부는 “보도자료를 배포하기 직전에 회의실에 모여 장관으로부터 사퇴 소식을 들었다”며 “업무 분담을 잘해 각자 역할을 충실히 해달라는 당부가 있었다”고 전했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