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기획재정부 산하 공공기관을 다니다 퇴직한 직원 10명 중 6명이 햇수 기준으로 입사한 지 5년이 안된 이들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기준 민주당 의원이 기재부 산하 5개 공공기관(한국투자공사,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재정정보원, 한국조폐공사, 국제원산지정보원)에서 받은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6월 말) 직원의 근속연수별 퇴직현황을 보면 이 기간 5개 기관의 퇴직인원 177명 중 61.6%(109명)가 입사 5년차 미만이었다.

기관별로 보면 한국투자공사(KIC)는 5년간 63명이 퇴직했는데 이 중 66.6%(42명)이 5년차 미만 직원이었다. 특히 이들 중 26명은 투자운용 관련 부서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입은행의 경우 퇴직자 75명 중 입사 5년차 미만이 41.3%(31명)이었다. 조폐공사는 퇴직자 전원(4명)이, 국제원산지정보원은 퇴직한 19명 중 84.2%(16명)이 각각 5년차 미만이었다. 2016년 7월 개원해 조사 시점(올해 6월 말) 기준 3년간 운영된 한국재정정보원에서도 16명이 퇴직했다.

심 의원은 “입사 5년차 미만 인력의 퇴직은 공백에 따른 업무 차질, 대체인력 채용에 따른 비용 발생, 동료의 사기 저하 등으로 해당 조직에 끼치는 영향이 크다”며 “핵심인력의 퇴직 원인에 대해 조직문화, 제도 등 다각적 관점에서 진단과 분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세종=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