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번 주말 ‘반조국집회’ 재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문재인 정권이 다른 야당과의 합의까지 어겨가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만들려는 이유는 조국 법무부 장관 수사를 (공수처가) 뺏어가서 무산시키려는 술수”라며 “사실상 조국이 정권 서열 2위, 부통령이라는 말까지 회자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범죄 피의자 조국의 검찰 특수부 해체 공작, 국회의장과 여당이 단독으로 공수처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밀어붙이기, 사법부의 무더기 조국 관련 영장 기각 퍼레이드 모두가 결국 이 정권의 독재 선언이나 다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국무총리와 여당 지도부, 거기에 국회의장까지 모두 나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면 결국 그 배후에 문재인 대통령이 있음이 너무나 명확하다”며 “지금 조국은 국무총리, 여당지도부까지 압도하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최근 검찰개혁의 당위성을 강조하고 문희상 국회의장이 이달 중 사법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처리를 시사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범법자 조국 지키기와 친문 독재에 맞서 전방위적 투쟁을 계속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주말, 조 장관 사퇴 촉구 집회를 한 차례 걸렀던 한국당은 이날 오는 19일 광화문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를 다시 개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