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야로슬라프 카친스키(가운데) 법과정의당 대표가 총선 출구조사 승리 결과를 전해 듣고 꽃다발을 들고 있다. 바르샤바=AP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실시된 폴란드 총선에서 우파 민족주의적 성향의 ‘법과정의당(PiS)’이 과반 의석 확보에 성공해 정권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폴란드 총선 출구조사 결과를 인용해 PiS가 43.6%를 득표, 하원 460석 가운데 239석을 차지해 과반 의석 확보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했다.

출구조사에서는 PiS에 이어 2007∼2015년 집권당이었던 ‘시민연단’ 등 주요 야당이 연대한 중도, 친(親) 유럽연합(EU) 성향의 ‘시민연합’이 27.4%로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밖에 좌파연합이 11.9%, '폴란드농민당'이 9.6% 등을 득표할 것으로 예측됐다.

야로슬라프 카친스키 PiS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즉각 승리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폴란드는 계속해서 변화하고, 나은 쪽으로 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PiS는 이번 선거에서 병원 현대화와 교육ㆍ환경ㆍ교통 부문에서의 투자 확대, 취학연령 자녀를 둔 가정에 대한 복지비 지원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성 소수자 반대와 낙태 제한을 주장하며 종교계에 접근하기도 했다.

이런 이유로 폴란드 민주주의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질 것이라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PiS는 사법부 장악 논란을 일으키고 반(反)난민 정책을 내세우며 EU와 각을 세워 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PiS가 재집권과 함께 폴란드 사회와 기관에 대한 통제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PiS를 비판하는 측에서는 이 정당이 이번 선거에서 승리해 4년 더 집권하게 되면 폴란드가 1989년 민주화 이후 쌓아온 민주주의 성과를 거꾸로 되돌리게 될 것이라고 우려를 내놨다. 공식 투표 결과는 오는 15일쯤 발표될 예정이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