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인멸 혐의 분명해 영장 불가피 입장… “국감 등 일정 감안해 주말쯤 청구” 거론 
13일 새벽 1시쯤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비공개 소환 조사가 실시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건물 사무실 곳곳에 불이 켜져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네 차례 소환 조사한 검찰이 구속영장 청구 시점을 고심하고 있다. 제기된 의혹이 광범위한 만큼 추가 소환조사를 벌일 가능성도 없지 않지만, 범죄 혐의와 관련한 증거 및 진술을 상당 부분 확보한 데다 증거 인멸 혐의가 분명해 영장 청구는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15일 법무부, 17일 대검찰청 국정감사 등 정치 일정이 겹친데다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의 재판도 18일로 예정돼 있다는 점 등이 변수로 꼽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12일 오전 9시쯤 정 교수를 네 번째 소환, 오후 5시 40분까지 조사했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8시간 넘게 조사를 받은 뒤, 변호인과 함께 오전 1시 50분까지 조서를 열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정 교수에게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운용에 개입하고 차명으로 지분 투자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정 교수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조 장관 일가의 자산관리인인 김경록(37) 한국투자증권 차장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과 인터뷰를 하면서 “정 교수는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됨에 따라 적법성 여부를 판단해 코링크PE에 투자했을 뿐”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검찰은 정 교수의 사라진 노트북 행방도 집중적으로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씨는 지난 8월 말 정 교수와 경북 영주시 동양대에 내려갔을 당시 정 교수로부터 노트북 가방을 받아 자신의 차량 트렁크에 보관했으며, 9월 6일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일 서울의 한 호텔에 머물고 있던 정 교수에게 전달했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하지만 정 교수가 김씨로부터 노트북을 받은 적이 없다고 부인하자 검찰이 해당 호텔의 폐쇄회로(CC)TV 기록을 검증하기도 했다.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한 추가 소환조사를 검토하는 한편, 구속영장 청구 시점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동양대에서 컴퓨터를 반출하고 노트북의 존재에 대해서도 부인으로 일관하는 등 증거인멸 행위가 분명한 만큼 영장 청구는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다만 국정감사 일정 등을 감안해 한 두 차례 추가 소환조사를 벌인 뒤 주말쯤 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18일로 예정된 정 교수의 첫 재판도 변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 강성수)는 18일 오전 11시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 교수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 예정이다. 공판준비기일은 공소사실을 확인하고 향후 재판 일정을 논의하는 자리라 통상 피고인은 출석하지 않는다. 정 교수 측은 검찰이 사건 기록 열람과 복사를 허용해 주지 않아 공판준비기일을 늦춰달라고 요청한 상태지만 아직 재판 날짜는 변경되지 않았다.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조국 수호 검찰 개혁’이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