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택지지구 5곳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정부가 남양주 왕숙ㆍ하남 교산 등 대규모 택지 5곳을 공공주택지구로 최종 지정하며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호 공급 계획을 본궤도에 올렸다. 각 지구별 개발 구상도 처음 공개했다.

국토교통부는 주민 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오는 15일자로 남양주 왕숙ㆍ왕숙2,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의 2,273만㎡(여의도 290만㎡의 약 7.8배)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ㆍ고시한다고 13일 밝혔다.

5곳은 국토부가 작년 12월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 가운데 2차로 발표한 지역으로, 계획상 총 12만2,000가구를 지을 수 있는 땅이다. 이번 지구 지정으로 정부의 수도권 30만호 공급 계획 가운데 모두 14만호에 대한 지구 지정이 완료된다. 또 다른 3기 신도시 지역으로, 지난 5월 3차 발표 때 지정된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은 내년 상반기에 지구 지정이 이뤄진다.

 ◇왕숙은 ‘자족 경제’, 교산은 ‘일자리+즐길거리’ 

정부는 지구 지정과 함께 각 지구별 개발 청사진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남양주 왕숙지구는 2027년 개통 예정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노선을 중심으로 경제중심도시로 조성된다. 자족ㆍ업무용지에 도시첨단산단, 창업지원센터 등을 복합개발하고, 주택단지는 왕숙천과 녹지축을 중심으로 자연친화형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 자족ㆍ업무용지와 주택단지 주변에 수퍼-BRT(간선급행버스체계) 등 신교통 수단이 지나도록 설계해 도심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왕숙지구 아래쪽에 위치하는 왕숙2지구는 문화중심도시로 구상됐다. 공연장(아레나) 등 복합문화 시설을 집중 배치하고, 홍릉천ㆍ일패천 등을 중심으로 수변문화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지구 남측에는 자족기능과 연계된 첨단복합물류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 지구에는 경의중앙선을 이용할 수 있는 왕숙2(가칭)역이 신설될 예정이다.

하남 교산지구는 ‘일자리+즐길거리+주거’를 복합 설계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하남시청과 가까운 지구 북측에는 자족ㆍ업무용지가 집중 배치된다. 역세권 주변에 첨단산업과 스타트업 등을 유치해 창업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주거단지는 덕풍천과 금암산 등을 활용한 배산임수형으로 설계될 전망이다. 광주향교 등 기존 문화역사 단지와 신규로 조성되는 역사문화박물관, 한옥 특화단지 등을 연계한 역사문화테마파크도 조성하기로 했다. 지구 북측에 지하철 3호선 연장을 통해 '하남시청역'이 들어선다.

 ◇계양 ‘경인산업 신거점’, 과천 ‘MICE 복합단지’ 

인천 계양지구는 서쪽으로는 송도바이오클러스터~남동ㆍ부평국가산단, 동쪽으로는 마곡~상암DMC을 잇는 ‘신 경인산업축’의 거점도시로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정부는 전체 면적의 3분의 2를 도시첨단산단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지구 북측에 자족용지와 기업성장센터, 기업지원허브 등이 집중 배치된다. 주변에 창업지원주택이 조성되며, 남측 하천과 공원ㆍ녹지축을 중심으로도 주거단지가 생긴다. 남측과 북측에 각각 수퍼-BRT를 건설해 도심 연결성을 높이기로 했다.

서울 강남권과 가까운 과천지구는 선바위역 인근에는 주거단지가, 경마공원역 주변에는 자족ㆍ주민편익시설 등이 조성된다. 주거단지는 양재천, 막계천변 수변공간을 활용해 배치된다. 또 자족성확보를 위해 상업, 문화, MICE(미팅ㆍ관광ㆍ컨벤션ㆍ전시) 복합단지 등이 들어선다. 화훼종사자 재정착 지원을 위한 화훼복합유통센터도 건설할 계획이다. 2025년 개통되는 GTX-C 노선상 과천청사역이 이 지구에 배치되며, 위례~과천선 연장도 검토 중이다.

이번 5개 지정 지구는 내년 하반기 지구계획 승인을 거쳐 2021년 공사에 들어간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수도권 30만가구 계획 중 절반 정도가 지구 지정을 마쳐 사업이 본궤도에 들어섰다”며 “지구계획 수립 과정에서 전문가, 지자체, 주민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고, 원주민들도 최대한 정당한 보상을 받고 다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