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총수’ 구광모 LG그룹 회장, 젊은 사업가 100명 만나 ‘도전ㆍ성장’ 강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40대 총수’ 구광모 LG그룹 회장, 젊은 사업가 100명 만나 ‘도전ㆍ성장’ 강조

입력
2019.10.13 16:08
0 0
구광모 LG그룹 회장.

국내 대기업 총수 중 가장 젊은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미래사업가 후보 100여명을 만나 도전을 통한 성장을 강조했다.

13일 LG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11일 경기 이천시 LG인화원에서 LG가 미래사업가로 육성중인 100여명과 만찬을 가졌다.

구 회장은 지난 2월과 4월 한국과 미국에서 이공계 석∙박사 과정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테크 컨퍼런스’에 참석해 R&D 인재 확보에 공을 들인 데 이어, 이번에 젊은 사업가 육성을 위한 교육 현장을 찾았다.

구 회장은 “꿈을 크게 갖고 힘차게 도전하고, 더 큰 미래를 위한 성장에 집중해주시기 바란다”며 “여러분이 사업가로서 필요한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고, 의미 있는 그리고 용기 있는 도전을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LG는 올해 잠재력 있는 젊은 인재를 발굴해 미래사업가로 육성하기 위한 선제적이고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각 계열사 추천을 통해 선임ㆍ책임급의 인재 100여명을 미래사업가 후보로 선발해 육성하는 방식이다. 선발된 미래사업가 후보들이 현업에서도 사업가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과 직무를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LG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미래 준비에 가장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취임 후 첫 현장 방문지로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선택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후 경기 평택시 LG전자 소재ㆍ생산기술원, 대전 LG화학 기술연구원 등 LG의 미래 성장을 위한 연구개발(R&D) 현장을 잇따라 찾았다. 또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그룹의 기업벤처캐피탈 ‘LG테크놀로지 벤처스’도 직접 방문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