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과 직장생활 간 갈등경험(단위 %). 경기연구원 제공
가정과 직장생활 간 갈등에 따른 문제점(단위 %). 경기연구원 제공

소득수준이 낮으면서 미취학 자녀가 있는 경우 가정과 직장생활의 균형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워라밸 불균형과 휴가이용 격차’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조사는 경기도 거주 30, 40대 기혼 근로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80.4%는 가정과 직장생활 간 갈등을 경험했고, 그 결과 가족 간 대화시간 부족(44.1%), 집안 환경 저하(25.1%), 가족과 마찰횟수 증대(16.6%) 등의 문제로 이어졌다고 답했다.

갈등경험 비중은 미취학 자녀가 있는 경우(84.9%)가 없는 대상자(77.3%)보다 7.6%p 높았다. 미취학 자녀수가 많을수록 갈등경험 비중도 높아져 3자녀 이상일 경우 갈등경험이 90.9%에 달했다.

월 400만원을 기준으로 소득수준을 구분한 결과, 월 400만원 미만이면서 미취학 자녀가 있는 경우는 51.8%가 워라밸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는 월 400만원 이상이면서 미취학 자녀가 없는 경우(36.7%)와 비교해 어려움을 호소한 비율이 15.1%p 높았다.

휴가를 사용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상사와 동료의 눈치(25.2%), 과도한 업무(22.7%), 여행비용 부담(13.7%) 순으로 나타났다. 미취학 자녀가 많을수록 여행비용(40.0%)에 부담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휴가지원정책을 도입하면 부모-자녀관계에 긍정적 영향(88.4%)을 주고, 자녀동행여행 증가(84.5%), 워라밸 증진(83.4%) 등으로 효과를 기대하는 응답도 많았다.

연구를 수행한 김도균 경기연구원 전략정책부장은 “중소기업 종사자나 비정규직 다자녀가구 대상 다양한 휴가지원 정책이 필요하다”며 “부모와 자녀가 함께 보내는 시간을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다자녀가구 안식년 제도’ 같은 정책 검토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