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당첨금 8억원 받은 형
동생에 집 사줄 만큼 우애 깊어
식당 어려워져 동생집 담보대출
결국 말다툼하다 흉기로 찔러
전북 전주완산경찰서 전경.

로또 복권 당첨금을 빌미로 우애 깊던 형제 사이가 살인으로 이어진 비극적인 사고가 전북 전주에서 벌어졌다. 전주 완산경찰서는 지난 11일 오후 4시9분쯤 완산구의 한 전통시장에서 동생 A(49)씨의 목과 등을 흉기로 수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B(58)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B씨는 사건 발생 직후 주변 상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붙잡혔고 경찰 조사에서 범행 사실을 순순히 인정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10여년 전 로또 복권 1등에 당첨돼 세금을 제외한 8억원 상당의 당첨금을 수령했다. B씨는 당첨금 가운데 평소 관계가 돈독했던 A씨에게 1억4,000만원 정도를 나눠줬고 A씨는 B씨 덕분에 집까지 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A씨 외에도 다른 형제 2명에게도 거액의 당첨금을 나눠준 것으로 알려졌다.

형제와 사이 좋게 당첨금을 나눠 가진 B씨는 나머지 돈으로 전북 정읍시에 정육식당을 개업했다. 실타래는 여기서부터 꼬였다. 처음 문을 열었을 당시엔 장사가 잘 됐지만 갈수록 경영이 악화되면서 위기에 처했다. B씨는 사정이 어려워지자 동생의 집을 담보로 은행에서 4,600만원을 대출 받았다.

하지만 식당 운영은 더 어려워졌고 폐업 위기까지 몰릴 정도로 힘든 상황에 빠졌다. 급기야 B씨는 최근 수개월간 매달 내는 20여만원의 은행 대출이자조차 제때 갚지 못하게 됐다. 이로 인해 은행으로부터 빚 독촉이 이어졌고 B씨와 A씨는 돈 문제로 다투는 일이 잦아졌다.

사건 발생 당일 오전에도 B씨는 대출이자 연체 문제로 A씨와 전화로 심한 말다툼을 벌였다. 당시 정읍에 있었던 B씨는 분을 삭이지 못한 채 자신의 식당에서 사용하던 흉기를 들고 술에 취한 상태로 전주에 있는 A씨의 전통시장 가게를 찾아갔다. 두 형제는 또다시 돈 문제로 언쟁을 벌였고 화를 참지 못한 B씨는 갖고 있던 흉기로 동생을 수 차례 찔렀다.

흉기에 찔린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당시 이 가게에는 A씨의 가족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로또 1등의 행운이 평소 우애가 좋던 형제를 갈라놓고 화목했던 한 가족을 돌이킬 수 없는 불행 속으로 빠뜨리는 결과를 낳게 된 셈이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시고 전화로 동생과 다투다가 서운한 말을 해서 홧김에 그랬다”며 범행을 인정하면서 자신의 행동에 대해 뒤늦게 후회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