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인 12일 서초동 일대가 또 다시 검찰개혁을 외치는 시민들로 가득 찼다. ‘검찰개혁 촛불’은 서초역을 중심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보수단체들은 서초경찰서 앞에서 집결했다.

이날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는 오후 6시쯤부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제9차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본 집회를 열었다. 본 집회에 앞서 오후 2시부터 시민 수백 명이 모여 작은 규모의 행진 등 사전 집회에 참석했다.

범국민시민연대는 이번 집회에 ‘서초대첩 최후통첩’라고 이름 붙였다. 주최 측은 이번 9차 집회를 마지막으로 집회를 중단하기로 하고 추후 일정은 잡지 않은 상태다. 이날 참가 인원 수도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다만 주최 측은 “검찰이 개혁에 저항하는 모습을 보이면 우리는 언제든 다시 모인다”고 강조하며 재개최에 대한 여지를 남겼다. 본 집회에서 시민들은 ‘검찰개혁 적폐청산’, ‘조국 수호 검찰개혁’, ‘검찰개혁! 정치검찰OUT’ 등이 적힌 피켓과 노란 풍선을 들고 “조국수호”, “검찰 개혁” 등 구호를 외쳤다.

이날도 인근에서는 보수세력의 맞불 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보수성향 시민단체 자유연대는 오후 2시부터 이곳에서 조 장관과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며 집회를 가졌다. 박근혜대통령 석방운동본부,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등 단체들도 광화문 집회를 마친 뒤 합류했다. 양측 집회 장소의 중간 지점에서 보수 단체 참가자들이 검찰개혁 집회 방향으로 넘어가기 위해 시도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지만 경찰 제지로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김용식 PD yskit@hankookilbo.com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