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오늘 10월 10일(목) 한경직기념관 대예배실에서 동문, 교직원, 학생 등 6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개교 122주년 기념예배’를 개최했다.

조은식 교목실장의 인도로 △기도(이덕실 법인이사) △성경봉독(우제원 총학생회장) △찬양(웨스트민스터합창단) △설교(전 나사렛대학교 총장, 현 숭목회 회장 임승안 목사) △축하연주(숭실 아반도네즈 오케스트라) △기념사(황준성 총장) △축사(박광준 법인이사장) △근속자 표창(황준성 총장) △축하인사(이임수 총동문회장) △축도(임승안 목사)가 진행됐다.

황준성 총장은 기념사에서 “숭실의 역사는 은혜와 기적의 역사다. 122년 숭실의 발자취에는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땀 흘린 많은 숭실인들의 노고와 헌신과 봉사가 가득차 있다. 1938년 일제의 폭압에 맞서 신사참배를 분연이 거부하고 자진 폐교함으로써 이 땅에서 죽었다가 다시 살아난 유일한 기독교 민족대학이 숭실”이라고 전했다.

이어 “숭실은 역사로 미래를 여는 대학이다. 대한민국 최초로 전자계산학과를 설립하여 IT강국의 기초를 쌓았던 전통을 이어받아 숭실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대학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고자 한다. AI융합분야를 특성화분야로 선정해 모든 학과와 단과대학에 융합전공 및 AI융합과목을 개설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AI융합학부와 AI융합연구원을 신설하고 교육과 연구에서 최고의 성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2020년 가을에는 중국의 명문 천진사범대학에 숭실 AI대학원 개원을 목표로 양교가 현재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축사를 맡은 박광준 법인이사장은 “하나님이 세우시고 이끄시는 숭실의 개교 122주년을 맞이해 영광과 감사를 올려 드린다. 이 땅의 무지와 가난 속에서 베어드 박사님은 평양에 숭실을 세우셨고, 한경직 목사님이 서울에서 숭실을 재건하시며 김형남 박사님은 학교 중흥과 발전을 위해 힘쓰셨다”고 전했다.

이날 장기 근속자 61명 표창도 이뤄졌다. 한편, 기념예배 후 △숭덕경상관 및 슈파크 준공 봉헌 예배 △숭실 명예의 전당 제막식 △교수저작전시회 △스타트업 밸리 제막식 △동작구민과 함께하는 열린 음악회 △숭대시보 창간 100주년 기념식 등이 열렸다.

숭실대는 1897년 선교사 윌리엄 베어드 박사가 평양에 설립한 ‘숭실학당’을 시작으로 1906년 우리나라 최초로 대학교육을 시행하고 1908년 대한제국으로부터 대학 인가를 받았다. 1938년 국내 대학으로는 유일하게 신사참배 강요에 맞서 자진 폐교를 단행함으로써 민족적 자존심과 신앙적 절개를 지켰다. 1954년 서울에서 재건, 올해로 122주년을 맞이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