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학의 관련 어떤 자료에도 없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개소환 전면 폐지를 지시한 4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퇴근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보도에 야권은 “상식 밖의 음해”, “김학의 관련 자료에 윤석열은 없었다”며 편들기에 나섰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조국 수사를 시작하니 한때는 85%나 자신들이 지지했던 윤 총장(에 대해서)도 상식 밖의 음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윤중천의 별장 성접대 사건은 2006~2007년 사이에 윤중천의 원주 별장에서 있었던 검찰 고위직들에 대한 성접대”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상은) 대부분 차장검사급 이상으로, 윤석열은 1991년 (검사)임관이라 그 무렵 춘천이나 원주와는 아무런 연관 없는 지방 지검이나 지청의 초임 부장급 검사에 불과한데, 그때 이미 차장검사급 이상의 대접을 받았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조폭집단처럼 윤석열을 압박하고, 법원을 동원해서 수사 방해하고, 이제 좌파 언론도 동원하는 것을 보니 그들은 확실히 조폭집단으로 보인다”고 썼다. 그는 이어 “검찰총장 인사 검증 당시 이를 검증한 사람이 조국 민정수석인데, 조국이 이를 무마하고 묵살해 주었다는 것인가”라며 책임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같은 당 민경욱 의원은 “관련 보도는 완전히 허위사실”이라는 대검찰청 대변인실의 입장문 전문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홍준표(왼쪽)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 페이스북 캡처

올해 3월 초 “경찰 고위 관계자로부터 ‘김학의 사건’ 관련 동영상을 받았다”고 주장했던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도 이날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윤 총장 비호에 나섰다. 박 의원은 “나는 이미 언론에 보도된 대로 검찰이 김 차관 관계 동영상 등을 확보하기 전 동영상 녹음테이프 등 관계자료를 가지고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며 “내가 가지고 있던 어떤 자료에도 윤석열이라는 이름과 음성(이) 동영상에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은 공동운명체로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개혁을 성공시킬 책임이 있다"며 "모든 사실은 밝혀져야 하지만 개혁을 훼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겨례21은 앞서 윤 총장이 김 전 차관의 스폰서였던 윤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추가조사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고 보도했다. 대검 대변인실은 즉각 "완전한 허위사실이고, 검찰총장은 윤씨와 면식조차 없다"며 “중요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