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항공우주산업과 방위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2019년도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이하 서울 ADEX 2019)’가 오는 15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막오른다.

20일까지 6일 동안 계속되는 서울 ADEX 2019 에는 전 세계 34개국 430개 업체가 참가, 총 1730 개 부스를 설치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1996 년 제1회 서울국제에어쇼로 출발한 서울 ADEX는 2009년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로 통합돼 격년으로 열리고 있다. 동북아 최대 규모로 올해 12회째를 맞았다.

이번 서울 ADEX 2019는 ▦실내·외 전시회 ▦시범비행 및 체험행사 ▦관련산업 컨퍼런스 및 세미나 등 세 분야로 나눠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실내 전시에서는 우주기기, 지상장비 실물과 모형, 무기체계 관련 장비 및 시뮬레이터 등을 선보인다. 또한 각 군에서는 홍보관을 운영한다. 실외에서는 전투기, 헬기 등 항공기 45종 61대와 K2전차, 패트리어트, 타이곤 등 지상장비 31종 31대를 전시한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특성화된 전시회로 신소재, 인공센서 등 첨단기술이 융·복합된 국내외 최신 항공기와 우주장비, 워리어 플랫폼, 드론봇 전투체계 등을 선보여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15일부터 18일까지 ‘비즈니스데이’ 기간에는 각국의 국방장관, 국방전문가 등이 대거 방한해 활발한 군사외교와 국내 수출제품에 대한 비즈니스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17년에는 약 180억 달러 규모의 수주 상담과 MOU 체결이 이뤄졌으며 올해는 이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학생의 날’에는 초·중·고·대학생들이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을 좀더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항공 관련 직업(조종사, 정비사) 강연, 진로 및 취업 상담 같은 교육 프로그램과 시뮬레이터 조종 체험, 항공기 정비사 체험, 모형 비행기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이와 함께 행사 기간 중에 매일 시범비행과 축하비행, 곡예비행 등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진다. 19 일과 20일 주말 이틀간 진행되는 ‘퍼블릭데이’에는 공군의 블랙이글과 한·미 양국 전투기들의 곡예 및 시범비행을 비롯해 비행 시뮬레이터 대회 등 일반 관람객을 위한 행사가 열린다. 이 밖에 드론 종합경연대회·비행 시뮬레이터 대회, 군악대와 의장대·태권무 시범 행사 등도 펼쳐진다.

전시회 기간 내내 샬레와 비행관람대 사이 별도 텐트에서는 항공우주전시관을 운영하며, 퍼블릭데이 이틀간 공간지각훈련 체험, 비행착각 체험, 태양관측, 전투기VR 체험 등 각종 공군체험 프로그램과 낙하산 에어바운스, 스탬프 투어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준비해 가족 축제가 될 전망이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한국형 차세대전투기(KF-X), 소형무장헬기(LAH) 등 민·군 공동개발 사업의 결과물도 일반에 처음으로 공개된다. KF-X는 1대1 실물모형을 선보이며, 국내 개발 중인 LAH의 첫 시범비행도 진행된다.

서울 ADEX 2019는 전문관람일(비즈니스데이: 10/15~18)과 일반관람일(퍼블릭데이: 10/19~20)로 구분해 운영된다. 전문관람일에는 만 19세 이상부터 입장이 가능하고, 일반관람일에는 누구나 입장이 가능하다. 관람시간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자세한 사항은 서울 ADEX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