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건 당시 ‘경찰총장’으로 불렸던 윤모 총경이 10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고영권 기자

버닝썬 스캔들과 연루돼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려온 윤모 총경이 10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윤 총경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범죄혐의 상당부분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윤 총경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 위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교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정반석 기자 banse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