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부장 “검찰에 넘겼다는 건 억지” 보직사퇴 시사… 노조는 “제작 자율성 침해”
서울 여의도동 KBS 본관 전경. KBS 제공

KBS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사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차장 인터뷰의 검찰 유출 의혹에 대해 공식 조사를 예고하자, 일선 기자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KBS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 차장 인터뷰 유출 의혹 등을 조사하는 위원회를 구성하고, 특별취재팀을 꾸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8일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라이브’를 통해 KBS가 지난달 10일에 한 김 차장 인터뷰를 검찰에 유출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KBS는 사실이 아니라고 8일 밝혔었다.

KBS가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꿔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조사 위원회 구성을 천명하고 법조팀을 취재에서 배제하자 내부에서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강하게 나오고 있다. 김 차장 인터뷰를 맡았던 사회부의 반발이 가장 거세다. 성재호 KBS 사회부장은 10일 오전 사내게시판에 김 차장 인터뷰 전문을 첨부한 글을 올리며 보직 사퇴를 시사했다. 성 부장은 “당시 자산관리인의 증거인멸 혐의를 검찰에 물은 게 아니라, 자산관리인이 말한 조 장관 부인의 의혹을 물은 것”이라며 “취재 과정에서 검찰이 인터뷰한 사실 자체를 알아챘다고 마치 기자가 인터뷰 내용을 통째로 검찰에 넘긴 것처럼 비난하는 것은 억지고 ‘거짓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KBS 노동조합도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조사위원회 구성과 특별취재팀 편성은 “명백한 취재, 제작 자율성 침해”라며 “(양승동 KBS 사장은) 유시민을 믿을 것인지 공영방송 KBS(취재)를 믿을 것인지 빨리 정하라”고 성토했다.

유 이사장 측도 대응에 나섰다. 노무현재단은 10일 오후 홈페이지에 유 이사장과 김 차장 사이 오간 대화의 녹취록 전문을 공개하며 “(8일 ‘알릴레오 라이브’ 영상에 대해) ‘짜깁기 편집이다’, ‘악마의 편집이다’ 등 많은 말이 떠돌고, 진실공방으로까지 번지고 있다”며 “’알릴레오’ 제작진은 사안에 대한 진위 여부를 시민 여러분께 맡기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노무현재단은 이날 오전 김 차장이 유 이사장에게 “인터뷰 내용 후회없고, 언론과 검찰의 시스템에 대한 경종을 울린 것에 만족한다”며 “편집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라고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도 함께 공개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