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10일 인도 구르가온의 복합상업시설 ‘DLF 사이버 허브(DLF CyberHub)’에서 브랜드 체험 공간 비트360 델리 개관식을 가졌다. 셀토스, 쏘울 EV가 전시된 비트360 델리 내관 전경.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인도 델리 인근 구르가온 신도시에 국내에 이어 해외에서는 처음으로 글로벌 복합 브랜드 체험관 ‘BEAT360 델리(비트360 델리)’를 개관하며 현지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기아차는 10일 인도 구르가온의 복합상업시설 ‘DLF 사이버 허브(DLF CyberHub)’에서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 아르투르 마틴스(Martins Artur) 마케팅사업부장, 현지 기자단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브랜드 체험 공간 비트360 델리 개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BEAT360 델리’ 개관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인도 현지 특화 마케팅을 펼치며 인도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제고와 더불어 지난 8월 인도 시장에 출시한 글로벌 소형 SUV 셀토스의 뜨거운 흥행 돌풍을 적극적으로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비트360 델리는 뉴델리 인근 신도시인 구르가온의 복합상업단지 ‘DLF 사이버 허브’ 내에 약 150평 규모로 위치해 있다. 기아차는 현지 트렌드를 선도하는 ‘DLF 사이버 허브’에 최첨단 디지털 체험 프로그램을 전면에 내세운 비트360 델리를 개관하며 하이테크와 첨단 IT에 관심이 많은 인도 고객들에게 색다른 고객 경험을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자동차는 10일 인도 구르가온의 복합상업시설 ‘DLF 사이버 허브(DLF CyberHub)’에서 브랜드 체험 공간 비트360 델리 개관식을 가졌다. 비트360 델리에서 혼합 현실(MR)기기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기아자동차 제공

비트360 델리는 △나만의 차량 옵션 구상 및 3D 가상 주행 체험이 가능한 ‘3D 컨피규레이터존’ △혼합현실(MR) 신기술로 차량 상세 USP를 소개하는 ‘MR 체험존’ △초고해상도 대형 LED 스크린 과 턴테이블에서 기아차 미래 비전 영상을 상영하는 ‘서라운드 미디어존’ 등으로 구성된다.

비트360 델리에는 셀토스 및 기아차 대표 친환경 차량 쏘울 EV 등 차종이 전시돼 있다. 기아차 브랜드와 상품에 대한 전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브랜드 스토리텔러들이 대기하고 있어 적극적인 셀토스 시승 체험 및 구매 상담도 지원한다. 또 카페 공간 및 이벤트존에서 고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기아차 브랜드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비트360 델리는 인도 고객들이 기아차 브랜드 DNA를 색다르게 경험할 수 있는 상상과 영감의 공간“이라며 “향후 뭄바이, 벵갈루루 등 인도 주요 지역에 순차적으로 비트360 구축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했다.

기아자동차 소형 SUV '셀토스'. 기아자동차 제공

한편 기아차가 지난 7월 인도 시장에 사전 계약을 통해 첫 선을 보인 셀토스는 지난달까지 예약 대수가 5만대를 돌파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판매 개시 첫 달인 지난 8월 약 열흘 만에 6,236대가 판매돼 성공적인 시장 진입을 알렸으며, 지난달에는 7,554대가 판매돼 2개월 연속으로 인도 미드(Mid) 사이즈급 SUV 부문 판매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