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수상자에게 수여하는 황금 메달. AP 연합뉴스

스웨덴 한림원은 10일 오후 1시(현지시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폴란드 소설가 올가 토카르추크과 오스트리아 소설가 겸 극작가 페터 한트케를 선정했다. 올가 토카르추크는 지난해 한림원 미투(#Me too) 논란으로 발표되지 않은 2018년도 수상자이며, 페터 한트케는 2019년도 수상자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