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탐지 조건 충족 시 100% 탐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이 10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해군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군 이지스 구축함이 올해 북한의 11차례 탄도미사일 발사 중 5차례는 제대로 탐지 못했다고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이 주장했다.

정 의원은 10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해군 국정감사에서 이지스함이 올해 5월 4일과 9일, 7월 25일, 8월 2일, 9월 10일 발사된 북한의 미사일을 제대로 탐지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5월 4일 이후 이달 2일까지 올해 들어 총 11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그는 또, 탐지 실패 이유에 대해 해군 측이 “합동참모본부로부터 사전정보(징후)에 의한 출동명령 하달받지 못함” “사전정보 및 출동명령 받았으나 당시 이지스함의 탐지 가능 범위에서 벗어남” “이지스함 전투체계 업로드가 늦어서 2발 중 1발만 탐지”라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은 정 의원이 “북한 미사일에 대해 이지스 레이더가 별로 기능을 할 수가 없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이지스함은 고도, 지구곡률 등 탐지 조건을 충족했을 경우 (북한 미사일을) 100% 다 탐지했다”며 “(탐지 실패한 사례에 대해서는) 추가로 확인해 별도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해군은 현재 세종대왕함과 율곡이이함, 서애류성룡함 3척의 이지스함을 운용하고 있으며 2028년까지 3척을 추가 건조할 예정이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