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모텔 주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오욕한 혐의로 기소된 40대에게 징역 30년이 구형됐다.

검찰은 10일 대전지법 형사11부(김용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A(43)씨의 살인 및 사체오욕 사건 결심공판에서 “범행의 잔혹함과 비정상적 행동 등을 보면 엄히 처벌해야 한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이와 함께 10년간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도 청구했다.

A씨는 지난 6월 3일 오후 2시 30분쯤 대전의 한 모텔에서 자신과 숙박료 문제로 다투던 주인을 주먹과 발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모텔 주인의 시신을 자신이 묵는 방으로 끌고 가 신체 특정부위에 물건을 넣는 등 시신을 오욕한 혐의도 더해져 추가기소 됐다.

검찰은 “피고의 잔인한 폭행에 모텔 주인은 얼굴 및 몸통 골절 등으로 사망했다”며 “이도 모자라 정상적 사람이라면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시신을 오욕하고, 시신 옆에서 태연히 잠을 자거나 증거를 버리고 도주하는 등 반성의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A씨 변호인은 “피고가 사건 전날과 당일 술을 많이 마신 상태에서 자제력을 잃고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 같고, 처음부터 잘못을 인정하고 수사에 협조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A씨는 최후진술에서 “고인과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 드린다”며 “죽는 날까지 반성하고 평생 죄인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A씨의 선고공판은 오는 31일 오후 2시 열린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