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동생 구속영장 기각은 황당무계한 일”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광화문과 서초동에서 열리는 대규모 집회를 이번 주 기점으로 마무리해야 한다는 일각의 의견에 대해 “집회는 누가 정리하고 안 하고의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정리를 문재인 대통령만이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10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한달 동안 ‘기회는 동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사 이야기가 많이 나왔는데 이번 조국 사태를 보면서 일반 시민들은 ‘정말 이렇게 말과 행동이 다를 수가 있냐’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이번 사태를 정리하기 전까지는 쉽게 집회 분위기가 사그라들지 않을 것이란 취지다.

정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지금 집회가 하나는 ‘조국 사퇴해라’, 한쪽은 ‘조국 수호해라’ 주장하고 민주당은 이를 진영논리로 가고 있다고 하는데 이건 정권의 논리고 청와대의 논리”라면서 “’조국수호’는 상식적으로 피의자, 범죄자를 수호하겠다는 것인데 이건 집단적 증거인멸로 볼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광화문 집회가 일부 보수 기독교 단체 주도로 극단적인 색채가 강화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전광훈 목사님은 목사님이니까 전부터 아마 헌금을 받고 내부적으로 집회를 해왔는데 이번에 두드러지게 보인 것”이라며 “핵심은 많은 분들이 전광훈 목사님 때문에 나간 게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때 촛불을 들었던 평범하신 분들이 다 나왔다는 것이 놀라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정 최고위원은 또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의 영장이 기각된 것과 관련, “판사가 황당무계한 일을 한 것”이라며 “조국씨 동생은 증거인멸 우려가 있는 게 아니라 이미 증거인멸을 했고, 브로커 2명도 구속돼있는 상황인데 영장을 기각시키면 현재 구치소와 유치장에 들어가 있는 사람들을 다 석방해야 하는 셈이 됐다”고 꼬집었다. 검찰 개혁에 대해서는 “국민들은 권력을 가진 자들, 권력을 향해서 칼을 들이대는 검찰을 좋아하고, 문 대통령도 처음에 그런 검찰을 만들겠다고 했다”면서 “진짜 검찰 개혁은 (조국 수호가 아니라) 법무부의 (검찰에 대한) 인사권을 내려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