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왼쪽 두번째)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오른쪽 두번째) 원내대표가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참가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한글날인 9일 “광화문에서 애국 시민과 함께 하자”라며 이날 서울 광화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촉구 집회에의 참석을 독려했다. 이날 한글날 기념식에 불참한 황 대표는 대신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은 한글 반포 제573돌 한글날”이라며 “문자를 만든 날을 국경일로 하는 나라는 세계에서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한글은 대한민국의 보물이고,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문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도 저는 위대한 한글로 여러분에게 마음을 전한다”며 자유ㆍ정의ㆍ공정 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글날 오늘 오후 12시부터 광화문에서 애국시민과 함께합시다”며 “세종대왕 동상을 보면서, 우리 모두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갑시다”고 집회 참석 계획을 밝혔다.

이날 광화문에서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이 총괄대표를 맡고 있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도로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린다. 한국당은 당초 주말인 12일 개최 예정이었던 장외집회를 취소하고 이날 집회에 힘을 보태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가 대거 출동할 예정이다. 다만 개별 의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모양새여서 공개 발언은 계획하고 있지 않다는 게 한국당 측 설명이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