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위 국감, 조 장관 호칭 놓고 신경전 벌이다 고성 오가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인사혁신처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국정감사를 진행하는 국회가 또 다시 막말과 고성이 오가는 ‘아수라장’이 됐다.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ㆍ인사혁신처 국감장에서 여야 의원들은 서로를 향해 “이미 탄핵됐을 의원들” “야, 너 다시 말해봐”라고 소리를 지르는 구태를 연출했다.

발단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전 민정수석’이라 칭한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었다. 권 의원은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에게 “조국 전 민정수석의 펀드는 경영참여형 사모펀드로 보인다”며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주식이 직무와 관련된 것이면 매각이나 백지신탁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 장관을) 굳이 전직으로 불러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권 의원을 수서경찰서 전 수사과장남이라고 불러도 되겠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소 의원은 이어 “창피하게 그러지 말자”며 “전 초선의원인데 정말로 덜 떨어진 옛날 정치 좀 안 했으면 좋겠다, 우리 재선ㆍ3선 위원님들”이라고 꼬집었다.

조원진(왼쪽) 우리공화당 의원과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ㆍ뉴시스 자료사진

여야 간 기 싸움이 팽팽한 와중에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이 “그냥 조국이라 하면 되지, 뭘 그래”라고 하자 이재정 민주당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됐을 때 이미 탄핵됐을 의원들이 한 두 명인가. 그런데 국회의원이라고 불러주고 있다”고 응수했다. 박 전 대통령의 ‘호위무사’를 자처하는 조 의원은 이에 “야, 너 뭐라고 얘기했어”라며 “탄핵될 때 탄핵됐을 의원들이라니 그게 말이라고 하는 소리야”라고 즉각 소리를 질렀다. 한국당의 윤재옥ㆍ박완수 의원 등은 이 의원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저도 비판하고 싶은 지점 있으면 명칭은 불러드린다. ‘어이’가 아니다”라고 맞섰다.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일어난 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사위원장의 욕설도 도마 위에 올랐다. 소 위원은 “상임위에서 말이야, X신이라고나 해대고”라며 “창피해, 창피”라며 분을 삭이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3분 가까이 서로 고성을 지르고 손가락질을 주고받던 여야는 전혜숙 행안위원장이 "국회에서 우리 국회의원들이 의원을 존중하지 않으면 누가 우리를 존중하겠냐"며 "동료에게 서로 존중하는 의미에서 질의를 해달라"고 중재하자 그제야 겨우 멈추고 질의를 이어갔다.

국감장에서의 공방은 끝났으나 여진은 계속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박근혜 탄핵 반대 의견을 가지신 분들로부터 문자, 전화 폭탄으로 상임위 국감이 어려운 지경”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박 대통령 탄핵 당시 사실상 같이 탄핵 된 거나 진배 없는 의원들도 많지 않냐. 지금도 비호하고 반성 않는”이라며 “그럼에도 의원이라는 외형적 직함으로 불러드리며 존중하는 것이라는 이야기”라고 자신의 발언의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이 ‘야’ ‘너’라고 부른 건 국회에서 낯선 풍경이 아니니라 논제에 올리고 싶지도 않다”고도 덧붙였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