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100회 전국체육대회 남자 일반부 자유형 400m 결승에서 박태환이 역영을 하고 있다. 김천=연합뉴스

박태환(30ㆍ인천시청)이 주 종목 자유형 400m에서 우승하며 전국체전 3관왕에 올랐다.

박태환은 8일 경북 김천 실내스포츠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일반부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50초67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작성한 한국 기록(3분41초53)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3분55초41을 기록한 2위 장상진(충북수영연맹)과 5초 가까이 날 정도로 독주였다.

계영 800m, 자유형 200m를 포함해 이번 대회 금메달 3개를 수확한 박태환은 통산 38개의 금메달로 이보은 전 강원도청 감독이 갖고 있는 수영 종목 최다 금메달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날 오후 열릴 남자 일반부 계영 400m에서 박태환은 새 역사에 도전한다. 전국체전 최다 금메달 기록 보유자는 총 45개의 금메달을 획득한 남자 역도의 김태현이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