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9일 한국지엠(GM) 노조가 전체 조합원이 참여하는 전면파업으로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 한국지엠 부평공장 내 차량 제조 설비들이 멈춰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2025년까지 현대자동차 생산직 인력의 20~40%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예상이 나왔다. 현대차 노사가 함께 구성한 외부 자문위원들이 내놓은 경고성 분석이다. 자문위는 전기자동차 비중이 늘면서 차체 조립 부문 필요 인력이 크게 감소할 것이라고 봤다. 내연기관차 한대에는 약 3만개의 부품이 필요하지만, 전기차는 부품수가 절반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차량 공유 확대 등 운송(모빌리티) 시장의 변화에 따라 미래 자동차 산업은 제조업보다 서비스업 성격이 강해지면서 생산 설비와 인력의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이미 대규모 구조조정에 돌입한 상태다. 올해 초 폭스바겐은 2020년까지 전체 고용인원의 5%인 3만명 감원 계획을 발표했다. 제너럴모터스(GM)도 전 세계 7개 공장 폐쇄와 전체 인력의 8%에 달하는 1만4,000명 감원을 추진 중이다. 포드, 재규어ㆍ랜드로바, 닛산도 감원에 합류했다.

현대차 노조도 생산직 인원 감축을 피할 수 없는 변화로 받아들이고 있다. 노조는 2024년까지 5,000~7,000명의 일자리 감소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현대차 국내 생산인력이 약 5만명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자문위가 제시한 최소 기준인 20% 감축에 근접한 규모다. 2025년까지 현대차의 기존 생산직 중 1만3,500명이 자연 퇴직하기 때문에 기존 현대차 근로자의 충격은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현대차 협력 업체들이다. 자동차 산업은 취업유발계수가 매출액 10억원당 8.6명으로 주력 산업 중 가장 높을 정도로 국내 제조업의 대들보 역할을 하고 있다. 국내 산업에서 현대차가 차지하는 비중을 고려할 때 감원이 전ㆍ후방 산업에 미칠 파장과 충격의 강도를 짐작하기란 어렵지 않다. 뿐만 아니라 이미 감원을 추진 중인 LG디스플레이 등 기술 발전과 시장 상황에 의해 구조조정이 필요한 기업은 점점 늘어날 것이다.

개별 기업만의 힘으로 이런 거대한 변화에 대처하기는 힘들다. 정부는 산업구조 개편을 위한 중ㆍ장기 계획을 미리 수립해 구조조정이 필요한 기업을 신속히 발굴, 감원 현실화에 대비한 직업 재교육 등 정책적 지원을 위해 아끼지 말아야 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