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주 메뉴 판매 인기... 이마트 안주 브랜드 ‘피콕포자’, 막창ㆍ닭발 잘 팔려
혼술 문화 확산으로 포장마차 안주 메뉴 판매가 늘고 있다. 사진은 모델이 이마트 가정간편식 안주 브랜드 ‘피콕포차’ 메뉴를 고르는 모습. 이마트 제공

‘홈술’, ‘혼술’ 문화가 확산되면서 포장마차 안주 메뉴 판매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가정간편식 안주 브랜드인 ‘피콕포차’의 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약 두 배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인기 메뉴도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이마트에 따르면 작년에는 소시지와 순대 등 전통적인 안주가 매출 1, 2위를 차지했지만 올해(1~9월)는 지난해 4위였던 막창이 전통 강자 소시지를 밀어내고 전체 1위로 올라섰다. 소시지와 순대는 2, 3위로 한 계단씩 떨어졌고 4위는 편육이었다. 포장마차의 대표 안주거리 중 하나인 닭발은 1년 전과 비교해 순위가 5계단 올라 전체 매출 5위에 자리했다.

이마트는 “가정간편식 상품 개발 기술이 발달하면서 평소 포장마차나 전문 식당에 가야 먹을 수 있었던 안주들이 대거 출시됐고 포장 기술이 발달하면서 용기째로 전자레인지에 돌려 먹는 상품도 많아졌다. 에어프라이어가 대중화되는 등 조리 방법이 간편해진 것도 포장마차 안주 인기의 큰 요인인 것 같다”고 풀이했다.

안주 매출의 증가는 깊은 부진에 빠진 대형마트의 실적 회복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이마트는 “가정간편식 안주를 구매한 고객 10명 중 7명 이상이 주류를 함께 구매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안주를 구매하지 않는 고객에 비해 세 배 이상 높은 수치다.

피콕포차와 주류를 함께 구매한 고객들이 택한 술의 종류는 맥주가 52%로 가장 많았고 와인이 13%였다. 가정간편식 안주 구매 고객 중 20~30대 젊은 소비자 비중이 높기 때문에 소주보다 가볍게 집에서 즐기기 좋은 맥주, 와인을 더 선호하는 것 같다고 이마트 측은 분석했다.

포장마차 안주의 인기에 힘입어 가정간편식 안주 시장은 매년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가정간편식 냉동 안주 시장 규모는 2016년 195억원에서 2018년 960억원으로 2년간 다섯 배 성장했다. 올해는 규모가 1,500억원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