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1 '동행'. KBS 제공
 느리지만 세상을 향해가는 민철이 부자(父子) 

동행(KBS1 저녁 6.00)

경남 남해군의 한 마을에는 어디든 함께하는 부자가 있다. 아빠 인만씨와 아들 민철이는 버스 정류장에 갈 때도, 일터와 밭으로 향할 때도 손을 꼭 붙잡고 다닌다. 사람들은 부자를 보며 유별나다고 말하지만, 아빠에게 민철이는 각별하다. 5년 전 아내가 떠난 후, 민철이는 마음과 말문을 모두 닫고 아빠 등 뒤로 숨어버렸다. 민철이의 발달도 13살 또래에 비해 느리다. 설상가상으로 작년에 아빠가 쓰러지고 난 뒤, 민철이는 아빠의 곁에서 떨어지려 하지 않는다. 뇌 병변 판정을 받은 후, 매일같이 약을 달고 사는 인만씨는 언제까지 민철이의 곁을 지킬 수 있을지 걱정이다. 아빠는 민철이에게 반짝반짝 빛나는 희망을 찾아주고 싶어 조금 느리지만, 세상을 향해 움직이려 한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제공
 17년 만에 만나는 하동균의 무대 아래 일상 

전지적 참견 시점(MBC 밤 11.05)

대한민국 대표 명품 발라더 하동균이 데뷔 17년 만에 일상을 최초 공개한다. 살림살이를 박스째 구매하는 큰손의 모습부터 빛 하나 들어오지 않는 거실에 멍하게 앉아있는 어두운 면모까지 숨김없이 드러낸다. 하동균을 알고 지낸 지 10년, 함께 일한 지 6년 됐다는 그의 매니저는 이런 하동균을 보며 “많이 밝아졌는데 사람들이 잘 모르는 것 같다”고 털어놓는다. 사실 어두운 아우라를 뿜어내는 하동균을 세상 밖으로 끌어낸 것이 매니저였다고. 이영자의 매니저 송 팀장은 돌잔치 사회를 맡게 되고, 소식을 들은 전참시의 예능인들이 모두 모인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