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단군 이래 최악 정권” 홍준표 “국민 이름으로 파면한다”
3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일대가 자유한국당과 범보수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조국 장관 퇴진 촉구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로 가득 차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진영이 3일 광화문광장 일대 총집결해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요구하는 대정부 공세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문재인 대통령 탄핵” “대통령으로 인정하기 힘들다” 등 한국당 유력 인사들의 과격한 강성 발언이 쏟아졌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정부ㆍ여당에 우호적인 ‘서초동 집회’ 참가인원에 밀리지 않는 대규모 인파가 몰리자 한층 고무된 반응을 보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규탄대회’에서 “까도 까도 (의혹이 나오는) ‘양파 조국’이 장관 자격이 있느냐. 반드시 끌어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장관을 향한 ‘구속하라’ 구호 제창도 유도했다. 곧바로 문 대통령을 겨냥해 “조국 지키기를 위해서 국정을 파탄내는 대통령도 책임져라.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요즘 대통령이 제 정신인지 의심스럽다”며 “진짜 주범이 누구냐”고 반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앞서 오른 연단에서 문 정권을 두고 “단군 이래 최악의 정권” “무능ㆍ부도덕ㆍ무책임 정권” 등의 맹비난을 퍼부었다. 그는 “정권은 정의의 사도라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진짜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자 그를 끌어내리려 하며 검찰개혁이 아닌 검찰장악을 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대검찰청 인근에서 조국 수사를 성토한 ‘서초동집회’에 대해선 “홍위병 정치”라고 깎아내렸다. 정부ㆍ여당이 지지층을 동원한 여론전을 폈다는 것이다. 반면 “광화문 일대 도로가 서초동 쪽보다 훨씬 넓다”며 “서초동에 200만명이 모였다면 우리는 2,000만명이 왔겠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오후 1시 15분쯤 집회 시작과 함께 인파를 “국민과 당원 포함 300만명 이상”이라고 공지한 뒤 광화문 일대를 가득 메운 현장사진을 당 출입기자가 모인 카카오톡 단체방에 올렸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집회를 위해 사전 총동원령을 내렸지만 예상을 넘어선 운집에 고무된 듯 보수 인사들의 발언 수위도 높아졌다.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며 19일간 단식 중이던 이학재 의원은 “문 정권을 퇴진시켜야 한다. 문 대통령을 둘러싼 쓰레기 같은 패거리를 싹 쓸어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가 주최한 집회에 참석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문재인, 국민 이름으로 헌정유린의 죄목으로 당신을 파면한다”고 외쳤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도 문 대통령이 국헌을 문란하게 했다는 이유 등으로 “피청구인 대통령 문재인을 파면한다”며 자체 작성한 ‘국민탄핵 결정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는 조직폭력집단 같다” “좌파집단 우두머리라서 대통령으로 인정하기 힘들다”는 원색적인 비난도 쏟아냈다.

한편, 황 대표는 이어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미보수연합대회(KCPAC)에도 참석해 인사말을 통해 “지금 선거를 치르면 이길 수 있느냐고 말하면 자신 없다. 그렇지만 앞으로 시간이 많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그렇지만 여유가 있는 것도 아니다. 바쁘게 당이 변화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인재영입을 하고 있다. 인재위원회에서 모은 사람까지 1,700명이 돼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내가 ‘일주일에 72시간을 일하고 싶다, 내 건강이 그렇다’고 하면 그렇게 일하게 하고 그만큼 보수를 주는 것이 시장경제”라며 “주 52시간제가 결과적으로 ‘투잡’을 하지 않으면 애들 교육도 시킬 수 없는 나쁜 제도로 바뀌어버렸다”고 비판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