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ㆍ유승민계 15명, ‘비상행동’ 출범… 손학규 “도의 어긋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안철수ㆍ유승민계 15명, ‘비상행동’ 출범… 손학규 “도의 어긋나”

입력
2019.09.30 10:01
수정
2019.09.30 16:06
0 0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손학규 대표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 15명이 30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이하 비상행동)을 출범했다. 모임 대표는 바른정당계 수장이자 바른미래당 전 대표를 지낸 유승민 의원이 직접 맡았다. 지난 28일 “제가 바른미래당에 와서 실패를 했기 때문에 이제부터 어떻게 할 것이냐는 고민이 깊다. 결심해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한 데 따른 ‘행동’에 돌입한 것으로 해석된다.

비당권파인 오신환 원내대표는 30일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회의와 같은 시간에 의원 비상회의를 열고 “‘비상행동’을 통해 당의 변화와 혁신, 앞으로 나가야 할 방향, 그리고 현재 국정운영, 국정감사를 앞두고 여러 원내 상황을 포함해 여러 의원들의 지혜를 모아 대처해나가고 발표하겠다”며 “비상행동을 전 당원 비상대책기구로 확대하고 바른미래당을 개혁정당으로 환골탈태시킬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승민 전 대표가 우리 비상행동의 대표를 맡아서 이끌어주시기로 했다”며 “앞으로 회의도 유 전 대표가 직접 주재를 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상행동에는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하는 비당권파 의원 15명이 모두 참여했다. 유승민계 8명, 안철수계 7명이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비상행동 출범에 대해 손 대표는 최고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그런 모임은 할 수 있겠으나, 당의 최고위가 열리는 그 시각에 그 옆에서 (출범을 결의) 한다는 것은 정치 도의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비상행동 측이 전 당원 차원의 비상대책 기구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데 대해서는 “당헌ㆍ당규에 맞는 것인지 한번 생각해 봐야 할 것”이라며 “당헌ㆍ당규에 없는 어떤 행동도 정당치 못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을 겨냥한 듯 “꼭 반대할 때만 때를 잡아서 나왔다. 그런 분이 어떻게 당의 실패를 논할 자격이 있나”라며 “당을 어렵게 만들면서 비상행동이다 뭐다 (하는 것은) 저는 정치적 양심이 없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