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청장 출신 박성중 한국당 의원, 페르미 기법 내세워 반박… 이준석 “10만~20만 정도 추산”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부터 누에다리 다리 구간에서 열린 검찰개혁ㆍ사법적폐 청산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200만명이 모였다는 집회 주최 측 주장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야권은 “여론 호도를 위한 숫자 부풀리기”라며 의미를 축소하며 “많아야 5만명”이라는 구체적 수치도 내놓았다.

서초구청장 출신으로 서초을 현역 의원인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29일 국회 정론관에서 회견을 열어 “조국 지지 시위대 200만명은 주최 측과 일부 언론의 과장 보도로, 시위대는 많아야 5만명”이라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과거 경찰이 시위대 인원 추산에 사용한 ‘페르미 기법’을 내세웠다. 페르미 기법은 3.3㎡당 시위 인원을 5명(앉을 경우)~9명(서있을 경우)으로 계산하는 방식이다. 박 의원은 “28일 집회가 열린 누에다리에서 서초역까지 면적은 2만2,400㎡”라며 “이를 적용하면 적게는 3.3만명, 많아도 5만명 이상은 들어찰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대한민국 군대(60만명)를 다 모아도 100만명이 안 되고 200만명은 서울시 인구의 20%에 해당한다”며 “강남구(56만명), 서초구(39만명), 송파구(64만명) 인구를 다 합쳐도 200만명이 안 된다”고도 했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도 2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200만명은 서초동 일대 교통 능력을 초월하는 말이 안 되는 수치”라며 “10만~20만명 정도라고 추산하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서초역을 통과하는 2호선과 3호선 지하철로 200만명을 빼려면(실어 나르려면) 2분 배차 간격으로 700분(12시간)이 걸린다”며 “잠실야구장 수용 인원이 2만5,000명인 점을 감안하면, (200만명이 동시에 서초역에 집결하는) 난이도는 상상이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집회ㆍ시위 참여 규모가 쟁점이 될 때면 ‘경찰 추산 인원’이 나름의 기준이 되곤 했지만, 경찰은 2017년 이후 관련 발표를 하지 않고 있다. 따라서 공식 확인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인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도 예상치 못했을 정도로 많은 인파가 몰린 게 사실이다.

당초에는 부산, 대구, 광주 등 전국에서 관광 버스를 대절해 상경 집회에 나서는 만큼 참가자가 10만명 정도는 될 것이라 예상했다. 하지만 집회 1~2시간 전부터 사람들이 몰려들더니, 지방 상경 참가자들이 등장하면서 크게 불어나기 시작했고, 집회 시작 뒤엔 발 디딜 틈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사람들이 빽빽하게 들어찼다. 사람들이 급격하게 불어나면서 편의점 등 인근 가게의 식료품들은 일찌감치 동났고, 휴대폰이 불통되기도 했다. 주최 측은 집회 참가자 수를 처음엔 100만명라더니 이윽고 150만명, 좀 지나 200만명이라고까지 발표했다.

집회 참가자는 중ㆍ장년층부터 청년, 아이를 데리고 온 가족 단위 시민들까지 다양했다.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한 촛불이 1차 촛불혁명이었다면, 검찰 적폐를 척결하는 이번 촛불은 2차 촛불혁명”이라고 외치자 환호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대검 건물에다 레이더를 비춰 노무현 전 대통령 얼굴 등을 보여주거나, 이번에는 지켜주겠다는 글귀를 선보이기도 했다. 범국민시민연대는 다음달 5일 서초동 집회를 한번 더 연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