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에는 “이례적이고 요란”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를 기다리며 생각에 잠겨 있다.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논란과 관련해 “우리 사회가 공정한가에 대한 깊은 회의가 국민들 사이에 싹텄다”고 언급했다. 조 장관 임명을 반대하지 않았냐는 일각의 ‘이낙연 조국 반대설’에 대해서는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했다. 검찰의 대대적인 조 장관 수사에 대해서는 “굉장히 이례적이고 요란하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조국 인사 참사에 관련한 국민적 분노와 허탈감을 알고 있느냐’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특히 가진 사람들이 제도를 자기의 기회로 활용하는 일들이 많이 번지고 있다는 것에 분노하고 계신 것으로 짐작한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법무부 장관이 도덕적으로 불신을 받고, 장관 배우자는 범죄에 연루된 의혹이 크다면 정부가 권위와 신뢰를 가질 수 있다고 보느냐’는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 “부담을 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조 장관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한 사실이 밝혀질 경우 문재인 대통령에 해임 건의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가정을 전제로 답하기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 총리는 또 권 의원이 ‘인사청문회 다음날인 9월 7일 조 후보자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임명해 달라고 간청했고 총리가 안 된다고 건의한 게 사실인가’라고 묻자 “확인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의 임명 철회와 관련해 어떤 건의를 했나’는 질문에 대해서는 “제 의견을 충분히 말씀 드렸다. 대통령과 총리의 대화를 공개적으로 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거부했다.

이 총리는 다만 조 장관 의혹에 대해 “보도 중에 진실도 있지만 추축에 불과한 것도 있고 거짓도 있다”며 “진실이 곧 가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의 인사권이 잘못 행사됐는지 여부는 어떤 것이 진실인가와 관련돼 있다”며 “진실이 가려지는 데 긴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에 대해서도 쓴 소리를 했다. 그는 조 장관에 대한 검찰의 대대적 수사에 대해 “청문회 일정을 잡으려는 시점에 강제수사에 들어간 것, 임명 과정에서 (수사가) 벌어졌다는 것 때문에 국회의 검증과 대통령의 인사권에 영향을 줄 수 있었다는 우려를 갖고 있다”며 “어제 나온 여론조사를 보면 이번 수사가 과도했다는 의견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