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35Aㆍ글로벌 호크… 美무기 구매 늘려 방위비 인상 상쇄 카드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F-35Aㆍ글로벌 호크… 美무기 구매 늘려 방위비 인상 상쇄 카드로

입력
2019.09.24 16:20
수정
2019.09.25 00:04
0 0

文대통령, 정상회담서 트럼프에 3년간 무기 구매 계획 설명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가진 한미 정상회담에서 향후 3년간 한국의 미국 무기 구매계획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어떤 무기가 도입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취재진에게 “문 대통령이 지난 10년간, 그리고 앞으로 3년간 우리 (정부의 미국산 무기 구매에 대한) 계획에 대해서 말씀을 하셨다”고 설명했다. 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무기 구매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고자 한다”면서 “한국은 미국의 가장 큰 군사 장비 구매국 중 하나이고, 우리는 매우 잘 협력하고 있다”고 한 데 대한 우리 측 설명이었다.

올 1월 방위사업청 산하 국방기술품질원(기품원)이 발간한 ‘2018 세계 방산시장 연감’에 포함된 ‘미국 2008~2017년 무기 수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사들인 무기의 총액은 67억 3,100만달러(약 7조 6,000여억원)였다. 사우디아라비아(106억 3,900만달러)가 가장 많이 사들였고 이어 호주(72억 7,900만달러), 한국 순이다. 아시아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으로 꼽히는 일본은 37억 5,200만달러로 7위였다.

향후 구매 예정 무기로는 F-35A 스텔스 전투기와 고고도 무인정찰기(HUAV) 글로벌 호크, 차기 해상초계기로 사용될 포세이돈(P-8A) 등이 거론된다. 국방부가 올해 초 발표한 ‘2019~2023년 국방중기계획’에 포함된 지상감시정찰기도 주요 후보군이다. 미국의 조인트 스타즈(J-STARS)가 여기에 해당한다.

그리고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 대상인 시호크(MH-60R), 전자전기 그라울러(EA-18G), 공중통제기 피스아이(E-737) 2대 추가 구입 등도 검토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스 구축함에 탑재되는 SM-3 함대공미사일도 유력한 후보다. 이 밖에도 F-15K 레이더 업그레이드 사업 등도 규모가 적지 않다.

문 대통령이 향후 3년간 무기 구매 계획을 언급한 건 이날부터 서울에서 시작된 제11차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미측의 분담금 인상 요구를 상쇄하기 위한 ‘카드’로 사용하기 위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우리 정부 들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국방예산과 미국산 무기 구매 증가, 방위비 분담금의 꾸준한 증가 등 한미 동맹과 주한미군의 안정적 주둔에 기여한 정부의 노력을 상세히 설명했다”고 한 점도 이를 뒷받침한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