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의도의 한 은행에서 고객들이 은행직원으로부터 대출 상담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은행권의 고정금리와 변동금리형 대출 상품의 이자 역전 폭이 줄어들면서 대출자들의 계산이 복잡해지고 있다. 당장 대출 받기에는 고정금리가 유리하지만, 변동금리 이자가 갈수록 낮아지고 있어 향후 금리추이를 잘 살펴봐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주담대) 혼합형 금리(5년 고정금리 이후 변동금리로 전환, 이하 고정금리)는 최근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주담대를 가장 많이 취급하는 KB국민은행의 혼합형 금리(23∼29일 기준)는 전주보다 0.11%포인트 오른 2.36∼3.86%로, 한달 전(8월 19~25일ㆍ2.13∼3.63%)보다 0.23%포인트 높다.

반면 신규 코픽스(COFIXㆍ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변동금리(2.74∼4.24%)는 전달보다 0.16%포인트 낮아졌다. 이에 따라 지난 6월 17일 0.9%포인트까지 벌어졌던 고정ㆍ변동금리의 차이는 0.38%포인트(금리 하단 기준)로 좁혀졌다. 다른 은행들의 고정ㆍ변동금리 격차도 이날 기준 신한은행 0.24%포인트, 우리은행 0.34%포인트, 농협은행 0.15%포인트로 좁혀진 상태다.

이런 현상은 고정금리의 기준이 되는 금융채 5년물 금리가 반등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16일 1.301%로 역대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던 금융채 AAA등급 5년물 금리는 지난 20일 1.584%까지 올랐다. 또 한국은행이 지난 7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전격 인하한 영향도 있다.

반면 변동금리는 국내 8개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인 코픽스를 기준으로 한다. 기준금리 인하는 은행 수신금리 하락으로, 다시 코픽스 조정으로 이어져 변동금리를 더 낮추게 된다.

대출자의 계산도 복잡해졌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 변동금리는 더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중론이다. 고정금리의 기준인 금융채도 현재는 오름세지만, 시장 불확실성이 높아 추세가 이어질 지는 미지수다.

신규대출을 받는다면 당장은 고정금리가 유리해 보인다. 한 은행 관계자는 “지금 고정(혼합형) 금리 하단이 2% 초ㆍ중반대로, 2015년 안심전환대출보다 낮거나 비슷한 수준”이라며 “아직은 고정ㆍ변동금리 차이가 어느 정도 있기 때문에 기준금리가 더 낮아져도 시장에 반영되기까진 시간이 좀 있다”고 설명했다. 다른 은행 관계자는 “지금은 좀 더 저렴한 고정금리로 대출을 받았다가 금리 추이를 예의주시하면서 나중에 (변동금리로) 갈아타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다만 기존 대출을 갈아타려면 금리 흐름을 지켜보면서 대환 시점을 가늠하는 게 좋다. 단순히 이자 절감 비용뿐만 아니라 중도상환 수수료를 내야 하는지, 대출한도가 줄어들지는 않는지 등도 따져봐야 한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