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제공

삼성 금융계열사 4곳이 핀테크(IT 기술을 접목한 금융서비스)를 통한 혁신을 위해 공동으로 협업 파트너를 모집한다. 삼성생명ㆍ화재ㆍ카드ㆍ증권은 23일 삼성벤처투자와 공동으로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에 참여할 스타트업을 11월1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삼성그룹 계열 금융사가 개별적으로 스타트업과 업무제휴 등을 진행한 적은 있지만 공동으로 스타트업 모집 행사를 개최하는 것은 처음이다.

‘오픈 컬래버레이션’은 4개 금융사가 따로 혹은 같이 도전과제를 제시하고, 스타트업이 이에 적합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제안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보험사기 조사에 인공지능(AI)ㆍ빅데이터를 활용하는 방법 △자동차 사고 동영상 자동분석을 통한 과실 판정 등이 과제로 제시됐다.

선발된 기업이나 창업자는 본선에 진출해 3개월 동안 삼성금융사 임직원과 공동으로 사업모델을 구체화하는 과정을 거치고, 최종 우승한 기업은 아이디어 사업화 지원 및 전략펀드 투자 검토 대상이 된다. 앞서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올해 상반기 인슈어테크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전략펀드를 각각 500억원, 400억원 규모로 조성한 바 있다.

지원을 원하는 기업이나 예비창업자는 오픈 컬래버레이션 홈페이지(samsungfnstartup.com)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삼성 금융사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스타트업과 상생의 장을 마련함으로써 혁신금융을 위한 신사업 개발 기회를 찾고 핀테크 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취지로 기획됐다“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